메인화면으로
광주교도소 사망자 철저한 진상규명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광주교도소 사망자 철저한 진상규명을

5ㆍ18때 치료중 사망 50여명 달해


5ㆍ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교도소에서 치료 중 사망한 시민이 52명이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계엄군의 잔혹한 진압으로 중상을 입은 시민들이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했던 것도 드러났다. 인도주의 정신마저 외면한 계엄군의 비인간적 만행이 치가 떨린다.

전남일보 취재 결과 5ㆍ18 당시 체포돼 광주교도소로 이송된 150여 명의 시민 가운데 52명이 치료를 받지 못해 숨졌고 ,암매장 의혹까지 제기됐다. '중환자'나 '응급환자'로 분류된 이들이 받은 치료도 창고에서 해열진통제나 소독약이 전부였다. 계엄군이 사실상 치료를 외면한 채 시민들에게 살상 행위나 다름없는 '만행'을 저지른 셈이다.

전직 보안과 교도관이 공개한 "관사 옆 비탈길에 암매장했다."는 계엄군의 대화 내용도 충격이다. 5ㆍ18당시 광주에는 화순 너릿재 입구와 영산강 상류, 오치동 용전마을 뒷산, 문화동 교도소 부지 등에 암매장이 이뤄졌을 것이라는 추측이 잇따라 제기됐다. 사실이라면 경악할 일이다.

아무리 참혹한 전시라도 부상자에 대한 치료는 인간으로서 당연한 일이다. 하물며 사경을 헤매는 무고한 시민들에게 치료는커녕 이를 죽도록 방치하고 그것도 부족해 암매장까지 한 계엄군의 행태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반인도적 행위다.

위임된 국가 권력으로 자국 국민을 살상한 중대한 범죄이기도 하다. 제대로 된 민주사회에서 이같은 반인도적 범죄를 용서할 수 없다. 5ㆍ18광주민주화운동의 은폐된 진실을 규명하고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 5ㆍ18 이후 행방이 묘연한 행방불명자에 대한 전면적인 재조사도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