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순천에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 들어선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순천에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 들어선다

내년 5월 지하 1층ㆍ지상 3층 규모 조성 전망 웹툰작가 70명 이상 입주… 일자리 창출 연계

순천에 '웹툰 작가'들이 꿈을 키울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가 조성된다. 내년 5월 열릴 웹툰 창작센터에는 웹툰 작가 70명 이상이 입주할 예정이다.

순천시는 "웹툰 작가의 꿈의 공간인 가칭 순천시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를 내년 5월 개소를 목표로 구축할 계획이다"고 19일 밝혔다.

웹툰은 인터넷에서 연재되는 만화들을 의미한다. 웹툰이란 단어도 인터넷과 만화를 뜻하는 영어단어 '웹(web)', '카툰(cartoon)'이 합성된 신조어다. 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접근성과 가독성을 강점으로 한국 만화를 대표하는 장르로 떠올랐다.

순천시는 원도심의 빈 건물을 구입해 지하1층, 지상3층 1550㎡ 규모로 웹툰 창작센터를 조성한다. 지하1층은 회의실, 수면 공간, 편의시설 등 다목적 공간, 1층은 VR웹툰 및 그리기 등 체험 공간, 2층은 상영관, 교육실 및 작가 입주 공간, 3층은 사무 공간 및 기업 입주실로 구성된다.

창작센터는 웹툰 창작지원 통합 인프라를 구축해 관련 산업기반 확충과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창작센터에는 건물 매입비를 포함해 총 27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원도심의 랜드마크로 육성한다는 것이 순천시의 계획이다. 웹툰 작가 70명 이상이 입주해 정부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연계한다.

전남 지역은 허영만, 이희재, 양영순 등 유명 작가를 많이 배출된 곳이다. 순천대는 국립대학교 최초로 만화애니메이션학과가 개설되어 매년 40여명 이상의 신임 웹툰 작가들이 배출되고 있어 웹툰 산업 인프라가 충분하다는 것이 시의 분석이다.

순천시는 지난달 창작센터 구축 운영을 위해 전문가, 작가 등 13명으로 구성된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 구축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강영선 경제관광국장은 "순천시 글로벌 웹툰 창작센터는 만화ㆍ웹툰 산업을 기반으로 한 일자리 창출 및 캐릭터 산업ㆍ웹툰 체험을 통한 젊은 만화도시 이미지를 구축하게 될 것이다"며 "웹툰이 순천을 대표하는 새로운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순천=심재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