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故이건희 회장 영결식…이재용·이부진 등 유족과 마지막 인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故이건희 회장 영결식…이재용·이부진 등 유족과 마지막 인사

게재 2020-10-28 09:05:1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이 진행된 삼성서울병원에서 나오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영결식이 진행된 삼성서울병원에서 나오고 있다.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부인, 자녀 등 유족과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지난 25일 향년 78세의 일기로 타계한 이건희 회장의 영결식, 발인이 28일 오전 강남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장과 가까운 병원 입구로 들어섰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약 30여분간 진행됐다.

오전 8시21분쯤 상주 이재용 부회장과 다소 수척해진 모습의 홍라희 전 관장, 울음을 참는 듯한 이부진 사장, 굳은 표정의 이서현 이사장 등 순으로 이 병원 밖에 나와 미리 준비된 유가족용 버스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 부회장의 자녀인 지호 씨, 원주 씨 등은 장례식장 입구 인근에 마련된 별도 유가족용 버스에 탑승했다. 유가족용 버스는 발인 이후 운구차 출발을 기다리기 위해 다시 장례식장으로 들어왔다.

이후 발인까지 마친 뒤 오전 8시50분쯤 장례식장에서 운구차가 출발하며 유족용 버스 등이 뒤따르는 운구행렬이 출발했다.

운구 행렬은 이건희 회장이 거주한 용산구 한남동 자택, 이태원 승지원, 서초사옥 등을 비롯해 삼성전자 수원 사업장, 화성 및 기흥 반도체 공장 등 일부 장소를 거쳐갈 것으로 예상된다.

장지는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 내 삼성가 선영 또는 수원 선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