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개막 미룬 광주비엔날레 또 연기…4월1일·행사일정 축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개막 미룬 광주비엔날레 또 연기…4월1일·행사일정 축소

이사회 논의 거쳐 최종 결정될 듯

게재 2021-01-13 17:16:58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전경. 뉴시스
광주비엔날레 전시관 전경. 뉴시스

지난해 9월에서 올해 2월로 개막이 미뤄졌던 제13회 광주비엔날레가 코로나19 여파로 4월로 또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광주비엔날레재단에 따르면 13회 광주비엔날레 개막을 당초 다음달 26일로 예정했지만 코로나19가 지속돼 4월1일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개막 연기와 함께 행사 일정도 73일에서 39일로 축소된다.

당초 광주비엔날레는 2월26일 개막해 5월6일까지 펼쳐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오랫동안 지속할 수 없어 4월1일부터 5월9일까지 39일로 축소해 운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막 연기와 행사일정 축소는 향후 이사회 논의를 통해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 43개국과 국내 작가들의 작품 300여개 전시, 세미나와 포럼 등은 예정대로 진행되며 이날부터 운송이 시작됐다. 작품은 운송 종사자 발열 확인과 소독, 방역 등을 거쳐 광주비엔날레 전시장에 설치된다.

이어 이달 말 15개 작품이 2차 운송되며, 다음달 초와 개막에 앞서 국내 작품 포함 총 300여개의 작품이 모두 전시장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비엔날레 관계자는 "코로나19 국내 상황은 점차 좋아지고 있지만 유럽 등은 국가 봉쇄 등이 이어져 개막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며 "행사일정만 축소될 뿐 전시 규모는 기존 계획에 맞춰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13회 광주비엔날레는 지난해 9월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Minds Rising, Spirits Tuning)'을 주제로 개막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행사를 다음달 26일로 1차례 연기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