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박물관과 함께하는 '판소리 감상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광주박물관과 함께하는 '판소리 감상회'

시립창극단 수시공연 레퍼토리
10월1~2일 광주박물관 대강당
안숙선·이선희·정선심 명창 출연

게재 2022-09-29 15:58:21

광주시립창극단 수시공연 '판소리 감상회'가 10월 1일과 2일 오후 4시 국립광주박물관 대강당에서 펼쳐진다.

'판소리 감상회'는 창극단에서 올해 새롭게 선보이는 수시공연 레퍼토리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판소리를 더 많은 시민이 감상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하고자 기획된 공연이다.

'판소리'는 창자가 고수의 북장단에 맞춰 긴 서사적인 이야기를 소리와 아니리, 너름새로 구연해 우리나라의 시대적 정서를 잘 나타내고 있으며 무형문화재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예술로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10월 1일 공연에는 심청가 '화초타령'부터 '심봉사 눈 뜨는 대목'까지의 창극단 정선심 수석단원의 소리와 김준영 상임단원의 북장단에 맞춰 들려주며 창극단 무용부의 축연무가 화려함을 더한다.

2일 공연에는 안숙선 명창과 이선희 명창, 그리고 김규형 명고와 최만 명고의 판소리 춘향가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판소리 감상회'는 호남지역의 문화유산을 수집·보관하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 국립광주박물관과 함께해 판소리의 역사적 가치 보존과 계승에 의의를 두고 있다.

광주시립창극단 김규형 예술감독은 "판소리는 우리 삶의 희로애락과 시대적 정서를 담고 있는 문화유산이다. 창극단 대표 소리꾼과 국악계 프리마돈나의 무대로 판소리가 여러분의 삶과 더 가까워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판소리 감상회'는 전체 관람가로 전석 무료이며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