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코로나로 고향도 못 가요" 한가위 앞둔 광주 송정역의 모습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페셜

"코로나로 고향도 못 가요" 한가위 앞둔 광주 송정역의 모습

"코로나로 가족도 못 만나요"
"올해는 오지 마라"는 현수막 글귀

게재 2020-09-23 17:24:30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앞둔 광주 송정역의 모습입니다

예년 같으면 가족을 만나러 가는 설렘을 안고 고향방문 열차표를 예매하러 북적거렸을 광주 송정역이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역을 찾는 사람도 몇 명 되지 않을뿐더러 도로에는 고향방문 자제를 안내하는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또한 이번 추석은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고향방문 자제 노력이 전국적으로 번지면서 거리 두기를 계산해 창가 쪽 자리만 승차가 가능합니다

'코로나가 보고 싶으면 고향에 내려오고 우리가 보고 싶으면 집에 있으라'는 현수막의 글귀가 코로나로 예전과 달라진 2020년 추석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