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금 나와라 뚝딱!" 광주 충장로 도깨비 골목 가보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스페셜

"금 나와라 뚝딱!" 광주 충장로 도깨비 골목 가보니

70년대 번성했던 금은방 골목 …'도깨비 골목'으로 재탄생
오래된 간판 보존하고 재치 있는 도깨비 벽화 조성
충장 상인회, 동구 골목재생 로컬랩 사업 적극도전해 재정비 앞장서

게재 2020-10-22 10:57:18

70년대 충장로5가는 가게와 사람들로 북적이는 번화가 중 번화가였습니다. 이곳에는 금남로에서 충장로 5가를 연결하는 90m 남짓의 구불구불한 골목이 있었는데, 이곳에는 한일세탁소, 태양병원, 한일맥기 등 금 은 세공공장 50~60여 곳의 상가가 모여 활기가 넘쳤습니다. 1970~80년대에 미도상가, 송원빌딩 건물이 들어서면서 전성기를 맞았으나, 도청 이전과 더불어 도심 공동화 현상으로 사람들이 발길이 줄어들게됐습니다.

사람들의 발길이 끊긴 채 방치됐던 골목이 '도깨비 골목'으로 새롭게 정비됐습니다. 금과 은을 취급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옛날 도깨비 이야기 속에 등장하는 '금 나와라 뚝딱, 은 나와라 뚝딱'에 착안해 도깨비 골목이라 이름 지어졌습니다.

도시재생과 지역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6월 동구 골목재생 로컬랩 사업 공모에 참여, 오랜시간 충장로를 지켰던 상인들과 함께 골목을 재정비한 여근수 충장 상인회 대표는 "충장상인회장으로서 옛 충장로 상권의 영광을 회복하기 위해 환경개선 등 구도심 재생사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며 "오직 상가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혁신하는 충장상인회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