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고분양가 논란 중앙1지구 조성사업 속도낼 듯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고분양가 논란 중앙1지구 조성사업 속도낼 듯

24일 첫 사업조정협의회
80평형대 조정 안 논의
내달 공원위원회에 상정

게재 2021-03-23 17:44:01

고분양가 논란 등으로 지지부진했던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근린공원(1지구)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첫 사업조정협의회를 열고, 80평형대 아파트를 중소형 서민 아파트로 변경하는 안과 소형 평형대 부활, 평당 분양가를 낮추는 안 등을 논의해 내달 공원위원회에 상정키로 했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공공성과 사업성 확보를 위해 '중앙근린공원(1지구) 개발행위 특례법 사업조정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하고 24일 첫 회의를 연다.

11명으로 구성된 사업조정협의회는 광주시 담당 국장 등 3명,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인 특수목적법인(SPC) 빛고을중앙공원개발(주) 대표 3명을 비롯한 건축, 공원, 도시 분야 전문 교수 3명, 회계사 1명, 시민단체 관계자 1명 등 외부에서 5명이 참여한다.

사업조정협의회는 현재 진행 중인 중앙공원 1지구 사업계획안 중 초대형 아파트 논란이 일고 있는 80평형대 아파트를 중소형 서민 아파트로 변경하는 안과 소형 평형대 부활, 평당 분양가를 낮추는 안 등을 집중 논의하게 된다.

앞서 시는 사업자 측과 수차례에 걸쳐 핵심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으며, 일정 부분 조정에 대해 긍정적인 답변을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시는 협의회 검토·조정 등을 거쳐 사업계획안이 확정된다면, 오는 4월 5일 광주시 공원위원회 상정에 이어 도시계획위원회 상정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사업계획안 확정이 지연될 경우 토지비 상승 등에 따른 사업차질 등 각종 부작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중앙공원 1지구에 대한 토지 감정평가도 조만간 예정돼있어, 토지보상도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해야만 가능하다.

광주시 관계자는 "사업자측과 협상을 통해 초대형 아파트를 없애는 대신 소형 평행 아파트를 포함하는 등의 부분만 해결된다면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