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오미크론에 뚫린 전남도 대책 마련 분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오미크론에 뚫린 전남도 대책 마련 분주

공공기관 집단감염 대비 시급
확산시 업무공백 등 우려
도, 행정공백 방지책 마련 분주
방역 전담부서 직원 분리 배치

게재 2022-01-25 18:02:58
25일 전남도청을 찾은 한 민원인이 청사 진입 전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25일 전남도청을 찾은 한 민원인이 청사 진입 전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2년여간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던 전남도청사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청사 일부 폐쇄와 무더기 자가격리 등으로 업무 공백 위기까지 직면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오미크론 확산에 대비해 공공기관의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전남도는 오미크론에 청사가 뚫리자 자체적인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25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청 보건복지국에서 지역 내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총괄하는 도청 간부 공무원이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닷새 전에도 2명의 도청 공무원이 오미크론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한차례 곤욕을 치른바 있다.

해당 간부 공무원은 만일에 대비해 1년여 이상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등 외부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왔지만 잠복기는 짧고 전파력은 매우 센 오미크론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전남도는 청사 건물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에 착수했으며, 보건복지국이 위치한 13층 사무실이 한때 일시 폐쇄하기도 했다.

또 1300여 명에 달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착수했으며, 보건복지국 관계자 등 17명이 자가격리, 53명이 수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됐다.

오미크론 추가 확진은 나오지 않으면서 업무 공백사태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전남도는 이번 확진을 계기로 추후 오미크론 확산 시 업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비상 대책 수립을 서두르고 있다.

도는 우선 직원 중 20% 범위 내 유연 근무 및 재택근무를 실시, 밀집도를 최대한 낮추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컨트롤타워 부서인 보건복지국에 대해서는 직원 중 절반이 사회재난과 상황실에서 근무, 집단 감염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확진자 발생 시에는 청사 내 이동을 금지하기로 했다. 외부인 출입 제한과 함께 구내식당, 쉼터, 엘리베이터 등 공동시설이 폐쇄되고 청사 내 직원은 사무실로 복귀 후 이동금지 조치된다.

외부에 있는 직원은 복귀하지 않고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PCR 검사를 실시, 확산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밀접접촉자들은 PCR 검사를 우선 실시하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일시 자가격리 조치한다. 자가격리 중에는 재택근무로 전환된다.

전남도는 자가격리로 인한 행정 공백에 대비, 원활한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전 직원이 자택 내 원격 근무 서비스 시스템을 사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아닌 직원들은 즉시 업무에 복귀하되 일과시간 이후에는 다음날 9시 업무에 들어간다.

또 확진자 격리에 따른 업무 공백 방지를 위한 인원 확충에도 나선다. 도는 최근 보건복지부의 업무 가중을 방지하기 위해 10여명의 인원을 타 부서에서 일시 확충했다.

전남도는 오미크론의 확산 속도가 빨라 역학조사를 비롯한 방역 인력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 부서 행정인력을 방역 대응과 의료지원에 투입하는 등 오미크론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잠복기는 짧고 전파력은 매우 센 오미크론이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어 행정 마비를 막기 위한 대응책 수립에 나섰다"며 "오미크론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 대응은 물론 재택치료까지 꼼꼼히 살펴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