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영산강유역환경청, 민·관 합동 장록습지 정화활동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영산강유역환경청, 민·관 합동 장록습지 정화활동

구역 나눠 천변 쓰레기 집중 수거

게재 2022-07-20 11:40:15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유역환경청(김승희 청장)은 소속기관 및 지자체, 지역주민과 함께 황룡강 장록습지의 생태경관을 개선하고 주민 인식 증진을 위해 정화활동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정화활동은 장록습지의 효율적 보전․관리를 위한 유관기관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지난해 4월 부터 매월 넷째주 목요일을 '장록습지 정화의 날'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정화의 날에는 소속·산하기관(영산강홍수통제소 등)을 비롯해 광주시(광산구) 등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황룡강을 좌․우안으로 구역을 나누어 하천변 쓰레기를 집중 수거하고 있다.

장록습지 보전․관리 협의회 운영을 통해 민․관 협력 강화와 주민감시원을 운영하고 감시초소 설치 및 휴게시설 보강, CCTV 설치 등 각종 정비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황룡강 장록습지는 황룡강 하류부에 위치한 도심 내 하천습지(2.7㎢)로 지난 2020년 12월8일 국가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으며 영산강과 생태적으로 연결통로를 형성하며 습지원형이 잘 보전되어 있는 지역이다.

김승희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장록습지 보전․관리를 통하여 탄소중립 생활실천과 광주 도심의 허파 역할 및 친수공간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쓰레기 투기 등 습지 훼손행위를 하지 않도록 지역 주민의 적극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