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주민간 분쟁 최소화' 곡성군, 죽곡 태평지구 지적재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주민간 분쟁 최소화' 곡성군, 죽곡 태평지구 지적재조사

학정리·신월리·월봉·태평·압록

게재 2022-09-06 16:13:53
곡성군이 지난 8월29일부터 9월2일까지 죽곡 태평지구 측량 결과 주민설명회를 진행했다. 군은 학정리, 신월리, 월봉지구, 죽곡 태평지구, 오곡 압록지구를 대상으로 2022년도 지적재조사를 추진중이다.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지난 8월29일부터 9월2일까지 죽곡 태평지구 측량 결과 주민설명회를 진행했다. 군은 학정리, 신월리, 월봉지구, 죽곡 태평지구, 오곡 압록지구를 대상으로 2022년도 지적재조사를 추진중이다.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지난 8월29일부터 9월2일까지 죽곡 태평지구 측량 결과 주민설명회를 진행했다. 군은 인근 토지 소유자와 협의를 통해 주민들의 불만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주력할 계획이다.

6일 곡성군에 따르면 학정리, 신월리, 월봉지구, 죽곡 태평지구, 오곡 압록지구를 대상으로 2022년도 지적재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죽곡 태평지구에 대한 측량을 먼저 시행함에 따라 올해 사업 지구 중 제일 먼저 측량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게 됐다. 죽곡 태평지구는 673필지 35만㎡에 대해 토지소유자의 2/3 이상 동의를 얻어 지적재조사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적재조사 사업은 일제강점기에 수기로 작성된 종이 지적도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2030년까지 진행하고 있는 국가사업이다. 최신 측량 기술을 적용해 경계가 불명확하거나 일치하지 않는 지역의 경계, 면적 등을 새롭게 측량한다. 이를 통해 지적공부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은 지역의 토지 경계를 바로잡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는 군이 새로 측량한 결과로 작성된 확정 예정 통지서를 토지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송부하기에 앞서 마련한 자리였다.

각 필지에 대한 재조사 측량 결과를 토지 소유자와 이해 관계인에게 안내하고 의견을 청취하기 위함이다. 8월29일부터 30일까지 태평리 1구 회관에서, 31일부터 9월2일까지는 태평리 2구 회관에서 설명회가 진행됐다.

참석한 토지 소유자들은 드론 항공 영상을 중첩한 재조사측량 결과를 직접 확인하고 궁금한 사항을 질문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군은 설명회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재측량이 필요한 경우 현장을 다시 확인할 예정이며 인근 토지 소유자와 적극 협의를 거쳐 주민들간의 불만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지적재조사 사업을 통해 이웃 간 경계 분쟁을 줄이고 토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군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자 한다. 곡성 학정, 월봉, 신월지구, 오곡 압록지구에도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토지 소유자와 이해 관계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