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해남군, 마한·백제·중원·고구려 4대 역사문화권 정비 박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해남군, 마한·백제·중원·고구려 4대 역사문화권 정비 박차

16일 역사학교수 동반 학술포럼
마한역사문화권 정비사업 논의

게재 2022-09-15 14:55:09
해남군이 16일 군 문화예술회관에서 대한민국 4대 역사문화권의 가치를 되돌아 보는 학술포럼을 연다. 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16일 군 문화예술회관에서 대한민국 4대 역사문화권의 가치를 되돌아 보는 학술포럼을 연다. 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고고학과 역사학 교수 등과 함께 마한·백제·중원·고구려 4대 역사문화권 정비에 나섰다.

15일 해남군에 따르면 16일 군 문화예술회관에서 대한민국 4대 역사문화권의 가치를 되돌아 보는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한국고고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학술포럼은 문화재청의 제1차 역사문화권 정비기본계획(2022~2026)에 따라 실시되고 있는 역사문화권별 문화재 기초조사의 기준 마련을 위해 시행된다.

마한, 백제, 중원, 고구려 4대 역사문화권의 개념과 시공간범위를 연구하는 첫번째 학술포럼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학술포럼에서는 지역별 역사문화권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 연구와 정비를 통해 역사문화권에 대한 역사적, 문화적, 정책적 의미를 구체화하고 역사문화권의 개념 및 시간적·공간적 범위 설정에 대한 학술적 근거와 세부적인 지침을 마련할 계획이다.

역사문화권정비 특별법에서는 8대 역사문화권(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마한, 탐라, 중원, 예맥)을 규정하고 있다.

이중 마한, 백제, 중원, 고구려에 대한 각각의 역사문화권의 시공간범위와 가치에 대한 주제발표와 함께 연구자들의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포럼의 순서 중 해남군에서 역점 추진하고 있는 마한역사문화권 복원정비사업에 대해 발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도 갖는다.

군은 이번 학술포럼을 계기로 마한역사문화권 복원정비사업을 위한 방향을 설정 하고, 체계적인 정비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해 관련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학술포럼은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군은 고고학과 역사학 교수 등 연구진 및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함에 따라 역사문화권 정비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