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시의회, 인사청문 도덕성 검증 비공개 '우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시의회, 인사청문 도덕성 검증 비공개 '우려'

경제고용진흥원·TP·정보문화원·그린카·관광재단 등 대상

게재 2022-09-25 17:32:11
김성환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내정자가 지난 21일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김성환 광주환경공단 이사장 내정자가 지난 21일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시의회가 8개 공공기관 대상 인사청문회를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후보자의 도덕성 검증 비공개를 검토하고 있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시 산하 공공기관 중 인사청문 대상을 현재 8곳에서 13개 기관으로 확대하고 청문 내용 비공개 등을 시와 검토 중이다.

앞서 지난 23일 시의회는 시와 인사청문회 확대 관련 첫 협의회를 열고 5개 기관을 추가로 제시했다.

제시된 추가 기관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광주그린카진흥원·광주테크노파크(TP)·경제고용진흥원·광주관광재단이다. 최근 3년새 정원이 3배가량 급증했거나 도시 상징성, 소상공인·창업 등 경제 상황과 맞물린 기관이 우선 지목됐다.

전문성 있고 능력 있는 인사를 앉히기 위해 청문기관을 확대해야 한다는 게 시의회의 기본 방침이다. 최초 협약 후 7년이 지난 만큼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반영됐다.

시의회는 과도한 신상털기나 모욕 등을 방지하지 위해 도덕성 검증을 비공개로 하고 정책 수행 능력은 공개 검증 방식으로 변경할 계획인데, '시민의 알 권리 침해' 지적이 끊이질 않고 있다.

시와 시의회는 10월 첫째주에 다시 회의를 열고 추가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광주시의회는 시 산하 공공기관 33곳 가운데 도시공사·도시철도공사·김대중컨벤션센터·환경공단·복지연구원·여성가족재단·문화재단·신용보증재단 등 8개 기관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