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전남 순천갯벌서 해양보호구역 대회 개최
  • 페이스북
  • 유튜브
  • 네이버
  • 인스타그램
  • 카카오플러스
검색 입력폼
정치일반
해수부, 전남 순천갯벌서 해양보호구역 대회 개최
해양보호구역 위한 소통의 장
  • 입력 : 2022. 12.07(수) 16:40
  • 김진영 기자
제15회 해양보호구역 대회. 뉴시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오는 8일 전남도, 순천시,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순천만국제습지센터(순천시 오천동)에서 '제15회 해양보호구역 대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완화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2년 만에 대면으로 전환해 열린다. 정부·지방자치단체,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해양보호구역 대회로 통(通)하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해양보호구역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고, 관계자들과 함께 해양보호구역의 현재와 미래를 잇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다.
해양보호구역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해 생태적으로 중요하거나 해양경관 등 해양자산이 우수해 특별히 보전할 가치가 큰 구역이다. 현재 전국 10개 시·도에 걸쳐 총 33곳(약 1802.5.㎢)의 해양보호구역이 지정·관리되고 있다.
대회가 개최되는 순천만갯벌은 2003년 습지보호지역 제3호로 지정됐다. 2018년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람사르 습지 도시로 인증받은 바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유네스코 지정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생물다양성 및 바닷새 기착지로서의 생태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곳이다.
이번 행사에선 △토크콘서트 '해양보호구역을 말하다' △ 해양보호구역 퀴즈대회 '해양보호구역을 알다' △해양보호구역 전문가 초청강연 등을 통해 해양보호구역의 미래와 발전방향을 모색한다.
이재영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순천 갯벌은 2003년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이후 지역사회 주도로 순천 갯벌의 생태적 가치를 보전해오는 노력을 통해 매년 약 200만명의 관광객의 찾아오는 생태관광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해수부는 해양보호구역의 잘 보전된 생태적 가치를 지속가능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협력해 보호구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영 기자 jinyoung@j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