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자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과 작업복 발견…구조 총력

27층 2호실 안방 부근으로 발견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5일째인 25일 오전 구조당국 등이 30층 이상 붕괴지점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5일째인 25일 오전 구조당국 등이 30층 이상 붕괴지점에서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 신축공사 붕괴사고 보름째인 25일, 실종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혈흔과 작업복이 발견됐다.

구조당국은 구조대원과 인명구조견을 동원해 27층 2호실 안방 부근을 수색하던 중 실종자의 혈흔과 작업복으로 추정되는 흔적을 오후 5시30분께 발견, 오후 6시40분께 내시경카메라로 자세히 확인했다

구조당국은 "발견 지점까지 잔해물이 쌓여있어 구조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