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팜밀리마켓 장성 농가에 웃음꽃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팜밀리마켓 장성 농가에 웃음꽃

로컬푸드 힘입어 올해 매출 50% 증가

게재 2020-06-02 14:12:39
지난달 28일 팜밀리마켓에 방문한 유두석 장성군수. 장성군 제공
지난달 28일 팜밀리마켓에 방문한 유두석 장성군수. 장성군 제공

장성군과 상무대가 협력해 추진한 '팜밀리 마켓'이 지난달 28~29일 상무아파트에서 올해 처음으로 진행됐다.

'팜밀리마켓(FarmMili Market)'은 Farm(농가)과 Military(군대)를 합성한 명칭으로, 상무대 군인 가족을 대상으로 지역 농가가 생산한 상품을 판매하는 장성의 상생협력 장터.

지역 주민이 함께하는 각종 이벤트와 다채로운 문화행사로 꾸며진 이번 팜밀리마켓에는 총 5개 단체, 23개 팀이 참여했다.

장성군은 지난달 28일 상무대아파트에서 '팜밀리마켓 개장식'을 열었다. 개장식은 유두석 장성군수, 이기성 육군보병학교장을 비롯한 민·관·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팜밀리마켓은 오후 8시까지 열렸으며, 로컬푸드 직거래 판매뿐만 아니라 아나바다 부스, 어린이 체험 부스, 일자리 상담 부스, 먹거리 부스 등 풍성하고 다양하게 진행됐다.

특히 어린이 체험 부스에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웠던 어린이들의 방문이 이어졌으며, 아나바다 부스에서는 체험형 경제교육으로 자신이 쓰지 않는 장난감을 직접 판매하는 등 어린이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눈길을 끌었다.

이기성 육군보병학교장은 "장성군과 함께 농가를 도울 수 있는 의미 있는 기회가 주어져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상무대가 되겠다" 말했다.

올해 이틀간 열린 행사 매출은 지난해보다 50%가량 증가했다.

장성군은 매출 증가 원인을 로컬푸드 상품 다양화 및 소포장 판매, 신규 체험 부스 활성화, 장성사랑상품권 사용 등으로 꼽았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상무아파트 주민의 착한 소비가 농업인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팜밀리마켓을 통해 농업인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경제 선순환이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오는 11월까지 팜밀리 마켓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행사는 매월 마지막 주 목·금요일 열린다. 운영시간은 목요일 오후 1~8시, 금요일 오후 1~6시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