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고가 5G폰 구매했는데…"이통사 5G 연결 비율 15% 안팎에 불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고가 5G폰 구매했는데…"이통사 5G 연결 비율 15% 안팎에 불과"

게재 2020-06-30 10:49:53
오픈시그널에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 뉴시스
오픈시그널에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 뉴시스

5G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실제 5G망에 연결되는 경우는 이용 시간의 15% 안팎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밝혀졌다.

3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영국의 무선통신서비스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OpenSignal)은 최근 '대한민국 5G 사용자 경험 보고서-2020년 6월'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통신사별 5G 가용성은 SK텔레콤이 15.4%로 이통 3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이어 LG유플러스는 15.1%, KT는 12.5%였다.

5G 가용성은 5G 모바일 기기를 이용하는 사용자가 5G망에 연결된 시간의 비율을 의미한다. 한국은 지난해 4월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후 1년여가 지났지만 여전히 5G 가용성은 절반에도 크게 못 미친다. 즉 5G폰을 사용해도 대부분 4G 이하의 망에 의존하고 있는 것이다.

오픈시그널은 5G에 연결됐을 때 앱, 웹 등에 접속 및 다운로드할 때의 평균 속도를 비교한 결과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LG유플러스(237.2Mbps)의 5G 속도가 가장 빨랐다. 다음으로 SK텔레콤(220.4Mbps), KT(214.8Mbps) 차례였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은 고주파 주파수 대역(28GHz)이 아닌 중간 대역에서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중간 대역의 주파수를 사용하는 국가의 5G 평균 속도 110∼170Mbps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통신사별로 자사 4G 평균 속도와 비교한 5G 속도는 LG유플러스가 5.2배로 가장 높았다. 이어 KT는 4.8배, SK텔레콤 3.5배로 확인됐다.

5G 이용자가 3G~5G망 등을 통해 경험하는 전반적인 접속 및 다운로드 평균 속도는 SK텔레콤(110.0Mbps)이 가장 빨랐다. 이어 LG유플러스(95.8Mbps), KT(82.2Mbps) 순으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