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윤석열, 검사장 소집 날…추미애는 일선검사들 만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윤석열, 검사장 소집 날…추미애는 일선검사들 만난다

오는 10일 감찰·인권 담당 검사 소집
오후에는 여성·아동범죄 전문 검사들 만나

게재 2020-07-03 10:39:0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로 출근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검·언유착 의혹'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3일 일선 검사들과 소통 행보에 나선다.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은 이날 오후 2시께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젠더(여성) 폭력 범죄에 대한 새로운 형사사법 연구' 세미나에 참석한다.

이번 세미나는 성폭력, 가정폭력, 아동학대 등 젠더 폭력 범죄를 주제로 열린다. 새로운 형사사법 패러다임과 젠더 폭력에 대한 바람직한 법령체계를 고민하기 위한 자리다.

법무부 'n번방' 태스크포스(TF)와 검찰 내 여성·아동범죄 전문검사 커뮤니티가 주최하는 행사다.

추 장관은 이 자리에 참석해 개회사를 할 예정이다.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참석한다. 행사는 발제와 토론, 질의응답을 거쳐 마무리될 예정이다.

축사 전 다과와 담소 시간이 있는 만큼 추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의 현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추 장관은 일선 청의 감찰·인권 담당 검사들을 소집하기도 했다.

오는 10일에는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에서 감찰·인권을 주제로 한 워크숍이 개최된다. 참석 대상자는 일선 청의 감찰 담당 부장, 인권감독관 등 감찰·인권 담당 검사들이다.

이 자리에서 추 장관은 법무부가 출범시킨 '인권수사 제도개선 TF' 등과 관련해 일선 청 검사들과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추 장관은 최근 '검·언유착' 사건과 '한명숙 사건' 등에 대해 강경한 태도로 검찰 수뇌부를 압박하고 있지만, 일선 검사들과의 접점은 계속 늘려가는 모습이다.

추 장관은 전날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사실상 배제하는 내용의 지휘권을 발동했다.

이와 관련 대검은 이날 추 장관의 지휘 등을 논의하는 검사장 회의를 연다. 이날 오전에는 고검장 회의가, 오후에는 전국 검사장 회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