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지역 농공단지 입주기업 활성화 대책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전남지역 농공단지 입주기업 활성화 대책 촉구

전남농공단지협의회, 신정훈 국회의원 초빙 특별간담회 "법률 시행령 미비, 국회차원 법률개정안 발의 등 보완을" 신 의원 "산자위원으로 발전방안 적극 모색…시·군의회도 조례 제정을"

게재 2020-08-13 17:17:12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IMG04}]
전남농공단지연합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연합회(회장 서규정)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협의회는 13일 나주시티호텔 별관에서 국회 산자위 소속인 신정훈(나주·화순) 국회의원을 초빙해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을 위한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엔 신정훈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영덕 나주시의회의장, 강영록 나주시의회 경제건설위원장, 이상만 더불어민주당 나주지역위원회 사무국장, 이재창 국회의원 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또 한기흥 한국농공단지연합회장, 서규정 전남농공단지협의회장, 최길주 나주 동수동농공단지협의회장을 비롯한 나주·함평·장성·순천·해남 농공단지협의회장 등 30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최길주 동수동농공단지협의회장 사회로 진행 됐으며, 농공단지협의회 측 참석자들과 신정훈 국회의원 간 자유토론과 애로 및 건의사항 등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농공단지 관계자들은 신정훈 국회의원에게 현 법률과 시행령, 지침 등이 미비해 국회 차원의 법률 개정안 발의 등 보완을 통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농공단지에 대한 중앙정부의 책임분산으로 관리기관의 책임소재가 불분명해졌고, 이에 따라 해당 정부부처나 지자체 등의 체계적인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다.

한기흥 한국농공단지협의회장은 "지난 1980년대 조성된 농공단지가 시행 30년이 넘으면서 지역 입주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에 대한 활성화 대책이 필요하다"며 "농공단지 입주기업이 대부분 중소기업체로 중기부의 역할이 중요함에도 지난 2016년 12월 일부개정 이후 개정작업이 진행되지 않아 중기부의 역할이 애매모호해 졌다. 산하기관인 중진공의 역할만 규정돼 있어 통합지침의 사문화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초기 조성과 인프라 지원은 농식품부와 국토부, 환경부가 맡았지만 유지관리와 활성화는 중기부와 노동부, 산업단지공단, 중기청, 중진공, 지자체 등이 맡고있는 게 단적인 예다"면서 "그동안 국회의원 그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았는데, 21대 국회들어 신 의원이 처음으로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에 대한 농공단지협의회 집행부와 회원들간 간담회에 참석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경범 한국농공단지연합회 수석부회장은 "중앙정부가 주관하던 농공단지 개발사업이 지난 1991년부터 지자체 자율추진으로 전환됐다"며 "이로 인해 농공단지는 불리한 입지여건과 영세성, 기반시설의 노후화, 농어촌 인구감소와 노령화로 인한 인력난, 중앙부처의 사후관리에 대한 관심과 지원 미흡, 지자체 관리능력 한계 등으로 산업단지로서 경쟁력이 저하된 실정이므로, 국회 차원에서 조속한 관계 법률 개정, 또 시행령 개정, 통합지침 개정에 힘써 중앙부처와 산하기관의 업무를 현실에 맞게 명확히 추진될 수 있도록 힘써줄 것"을 건의했다.

이어"개선방안으로 △통합지침 제28조와 관련, 단지별 취업알선 담당창구 설치 △통합지침 제26조를 귀농귀촌 정책과 연계, 농공단지 입주기업에 취업알선해 퇴직 후 장년 일자리 창출 도모 △통합지침 제24조 2항의 수의계약제도의 활성화(지자체→조달청) △입주기업들이 정책자금, 수의계약 할 때 농공단지협의회 협조받는 제도적 장치 마련 △농공단지 명칭변경 등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서규정 전남도농공단지협의회장은 "농공단지에 대한 관리권과 규정 등 지침이 불명확해 정부지원에서 소외되는 경향이 크다"며 "국회 차원의 조속한 법률개정 등으로 농공단지에 대한 지원정책을 개선해주기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신정훈 국회의원은 "한국·전남·나주시농공단지협의회 관계자분들께서 이런 고귀한 자리에 초빙해 간담회 자리를 만들어줘서 감사드린다"며 "국회 산자위원으로서 농공단지 발전방안에 대해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농공단지는 산자부가 관리, 지원한 반면 입점기업 지원업무는 중기부가 담당해 애로점이 많았다"며 "지역 농공단지 현실을 잘 파악해 도움이 되는 방안 마련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지방중소기업을 위한 제도, 법률을 만드는 데에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이다"며 "지역 시·군의원들도 법률과 시행령, 해당부처의 통합지침이 있는 만큼 시·군의회 차원의 지원 조례를 만들어 시행기준을 준비해 함께 힘을 합쳐나가야 하며, 농공단지가 농촌지역 경제활성화에 효자노릇을 할 수 있다는 점을 인식시켜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향후 한국농공단지연합회, 전남농공단지협의회, 나주시농공단지협의회 등 농공단지협의회 측은 신정훈 국회의원과 소통 창구를 열어두고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의키로 했다.

한편, 전국 농공단지는 502개 단지에 8450개 업체가 입주해 16만787명이 종사 중이며 전남은 68개 농공단지, 1370개 업체(1221개 업체 가동)가 입주해 1만3434명이 종사하고 있다.

전남농공단지연합회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
전남농공단지연합회는 13일 나주 시티호텔 별관에서 신정훈 의원 초빙 특별간담회를 개최했다. 나주=박송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