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중진공 전남본부 '예비 유니콘기업' 성장 돕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중진공 전남본부 '예비 유니콘기업' 성장 돕는다

중소벤처기업공단 전남본부
㈜대풍이브이자동차 등 5곳
정책자금·기술·수출사업 지원

게재 2020-11-26 10:09:24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남지역본부는 전남도의 전략프로젝트인 블루이코노미(에너지신산업, 블루 트랜스포트 등) 관련, 미래 성장산업의 기업들을 집중 지원해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 토대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루트랜스포트 분야에 3개기업(㈜대풍이브이자동차, ㈜모토벨로, ㈜천풍), 에너지신산업분야에 ㈜비온시이노베이터, 소부장분야에 ㈜코멤텍 등 5개의 예비유니콘 후보기업을 발굴하고, 이들 기업에 정책자금 55억원을 비롯, 기술, 수출사업 등으로 총 22건의 후속연계지원을 했다.

예비유니콘기업이란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당분야를 선도해 기업가치 1000억원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일컫는다.

또한 이들 예비유니콘 후보기업들의 발굴과 지원을 위해 유관기관별 개별지원이 아닌 통합지원을 위한 체계구축을 했다.

블루 트랜스포트(전기자동차 등 운송분야)산업 활성화를 위해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기관간 맞춤형패키지 연계지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남도 및 각 유관기관과 협업해 공동 사업설명회, e-모빌리티 온택트 투자 설명회를 통한 기업투자유치 지원, 기술혁신협의회 를 통한 통합지원책 마련 및 기업지원 정책자료를 발간했다.

이를 통해 영광에 있는 ㈜대풍이브이자동차는 소형전기차 제작업체로 10월 기준 매출 6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50%이상 상승했고 올해 영광 신공장 준공 후 필리핀 첫수출 20만불을 달성했다. 무안의 ㈜천풍은 드론제조업체로 매출 약 95%, 수출 400% 이상 성장하는 경영성과를 달성했다.

박홍주 중진공 전남지역본부장은 "중진공 경영혁신방안의 일환으로 지역혁신산업분야 기업들을 집중 지원하고 있다"며 "지원기관들 간의 긴밀한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이어달리기 방식으로 신속·집중·맞춤지원을 통해 예비유니콘 후보기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 육성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