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성공 안착' 과제 품고 광주 둥지 튼 '프로배구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성공 안착' 과제 품고 광주 둥지 튼 '프로배구단'

■광주시-페퍼저축은행 배구단 연고지 협약
프로배구 활성화·배구 발전 협력 약속
지방 동계스포츠 저변 확대·흥행몰이
반쪽 연고지 우려·5년 후 정착 과제

게재 2021-05-13 18:16:50
이용섭 광주시장이 13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페퍼저축은행 여자프로배구단 창단에 따른 연고지 유치 협약식을 한 후 장매튜 구단주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13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페퍼저축은행 여자프로배구단 창단에 따른 연고지 유치 협약식을 한 후 장매튜 구단주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는 페퍼저축은행과 13일 페퍼저축은행 여자프로배구단(이하 페퍼 배구단) 광주 연고지 협약을 체결하며, 15년 만의 '프로스포츠 불모지'라는 오랜 숙제를 풀었다.

더욱이 통상 스포츠 연고지 계약은 3년이지만, 이번 광주시와 페퍼저축은행과의 5년 연고지 계약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광주에 둥지를 틀겠다는 페퍼그룹의 강한 의지가 엿보인다.

다만, 반쪽 연고지 우려와 지역스포츠 저변 확대, 홈경기 흥행몰이 등은 앞으로 풀어야할 과제로 남았다.

● 광주시·페퍼저축은행 협약…무엇 담겼나

이날 협약식을 통해 광주시와 페퍼저축은행은 여자프로배구단에 관해 프로배구 활성화와 광주시 배구 발전을 위해 상호협력 할 것을 약속했다.

협약은 광주시와 페퍼저축은행이 광주시민에게 프로배구 경기를 통한 건전한 여가생활 및 스포츠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프로배구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사항을 규정하는 것이 목적이다.

협약서에는 제2조 (연고지 및 협약기간)에 '페퍼 배구단 연고지를 광주시로 하고 협약기간은 서명, 날인한 날부터 5년으로 하며, 3년 경과 후 협약 조건을 재협의한다'고 명시됐다.

또 제 3조 (시설 및 행정지원 등)에 '광주시는 페퍼 배구단의 연고지로서 염주종합체육관을 홈경기장으로 제공하며, 프로배구 경기를 위해 필요한 각종 시설을 관계 규정에 의해 제공한다'고 규정됐다.

시설 사용에 따른 제반 비용에 대해 규정상 지원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광주시와 페퍼저축은행이 합의해 정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페퍼배구단의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 사항을 관계 규정과 상호 협의 하에 제공하게 된다.

●지역 스포츠 활성화·경제적 효과

페퍼 배구단 유치로 인해 광주시는 지역 스포츠 활성화와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광주에는 90개의 생활배구팀이 운영 중이고 초·중·고교와 실업팀에서 120여명의 전문선수가 활동하고 있다.

광주에는 남녀 프로농구단이 있었으나 모두 연고지를 이전하고 2006년 이후에는 프로 스포츠단이 없었다.

또 지난 2013년 자산 1900억원 규모의 늘푸른저축은행을 인수해 8년 만에 4조6000억원 규모로 성장한 페퍼그룹이 광주에 안착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이날 장매튜 대표는 협약을 기념하고 힘찬 도약을 약속하며 지역 배구 인재 양성을 위해 후원금 1억원을 쾌척했다.

장매튜 대표는 "광주시의 우수한 지역 배구 저변을 기반으로 유소년 배구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향후 배구 연고지인 광주시에서의 사업도 확장하며 고용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장매튜 대표는 "광주를 중심으로 호남에서 장기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약속한다. 이곳에서 비즈니스 모델 탑재는 물론 가끔 없는 투자와 인재 채용도 하겠다"며 "특히 지역배구발전에 적극 기여하겠다. 광주 유소년 배구단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앞으로 지원 방안은 법령과 시의회 조례에 위반되지 않는 선에서 최대한 하겠다"며 "페퍼가 명문구단으로 발돋움하고, 광주가 인공지능 선도도시로서 안착하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성공 정착 위한 과제도

앞으로 남아있는 과제도 많다. 특히 '반쪽 유치'라는 불편한 시선도 있다.

홈 경기의 절반을 페퍼저축은행 본점이 있는 성남에서 치루게 되기 때문이다. 전체 36경기 중 18 경기는 광주에서, 나머지 18 경기는 성남에서 진행된다. 페퍼저축은행 VIP 고객 등에게 소속 프로배구단 경기를 관람하도록 배려하겠다는 것이 페퍼 측의 입장이다.

이 때문에 장기적으로 연고지를 성남으로 이전하려는 거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2006년 광주 신세계백화점을 모기업으로 창단된 여자프로농구 신세계 쿨캣이 광주에서 경기도 부천으로 연고지를 변경해 이전한 경험이 있다. 또 경기와 훈련, 숙소로 오고 가는 장거리 이동은 경기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체육계는 우려하고 있다.

페퍼저축은행 배구단은 여러 여건을 고려해 일단 경기도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을 훈련구장으로 사용하고 일정 시즌을 치른 후, 훈련구장과 함께 선수 숙소를 광주로 옮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우리가 배구단 창단 이유는 명확하다. 직원들에게는 행복한 직장, 고객에게는 즐거운 은행이미지 전달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홈 패밀리데이 하고 싶은 게 가장 큰 목표였다"며 "5년 후 광주에 완전 정착할 계획이 있다. 배구팀 100%를 광주로 옮길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선수 구성도 풀어야할 과제다. 이에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감독은 "팀 구성에 매우 신경쓰고 있다. 오늘 중으로 기존 6개 구단 선수 가운데 1명씩 선발하는 과정 거친다"며 "14일부터 열리는 실업팀 경기 지켜보면서 1명 스카우트 한다. 7월 중 용병 1명, 9월 고교 드래프트 통해서 1~6위 우선권 갖는다. 여기에 은퇴, 임의탈퇴 선수 가운데 추가 영입 등 첫 시즌 14~15명으로 시작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