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사적지에 고층아파트 건립… 시 '수수방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5·18사적지에 고층아파트 건립… 시 '수수방관'"

이경호 광주시의원 5분 자유발언
민주인권기념파크 정상화 촉구

게재 2021-06-01 13:39:26
이경호 광주시의원
이경호 광주시의원

5·18사적지인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 들어설 예정인 민주인권기념파크 조성사업에 대해 광주시의 무사안일한 행정이 도마위에 올랐다.

광주시의회 이경호 의원(교육문화위원회·북구2)은 1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주시가 교도소 부지 일부에 고층아파트를 짓고, 그 이익금으로 사업비를 충당하려는 기획재정부 사업계획안을 알고서도 아파트 건설은 언급하지 않은 채 5·18을 알리고 체험 가능한 역사교육장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5·18사적지에 고층아파트를 짓는 것이 높이 평가할 만한 것인지, 개발이익으로 사업비를 충당하는 것이 사업의 '순항'인지 의구심이 있다"면서 "광주시는 국유지에 국비가 투여되는 사업임으로 어떻게 진행되든지 상관없다는 식으로 수수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예산확보가 어렵다고 역사적 공간을 훼손하는 것은 민주적이지도, 정의로운 선택도 아니다"며 "민주화운동의 현장인 옛 광주교도소가 민주·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기념공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사업 정상화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