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장흥 전통 발효 떡차 '청태전' 복원 계승 박차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장흥 전통 발효 떡차 '청태전' 복원 계승 박차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사업 선정
9월까지 강의·체험 20회로 구성돼

게재 2021-06-06 15:25:46
장흥 지역의 전통 발효 떡차인 청태전(돈차).
장흥 지역의 전통 발효 떡차인 청태전(돈차).

장흥문화원(고영천 원장)은 (재)한국문화재재단에서 실시하는 2021년도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사업에서 '장흥 지역의 전통 발효 떡차인 청태전(돈차)의 인문학적 고찰, 계승과 복원 제다 연구' 사업이 지난 4월 선정돼 진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무형문화재, 어울아띠' 사업은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의 무형문화재 활성화 지원 사업이다. 장흥 지역의 대표 전통 발효 떡차인 청태전(돈차)을 주제로 강연과 현장 답사 등의 프로그램을 '청태전보존연구회'와 함께 운영한다.

청태전의 복원 계승을 통한 차 산업의 지역 경제 활성화 계기를 조성하고 지역 내 청태전 제다·연구 관련 단체 및 일반인과의 연대 사업으로 무형문화 유산에 대한 성찰과 가치 확산 동기를 부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청태전은 우리 민족이 오랫동안 즐겨 왔던 고유 발효차의 일종으로 삼국시대부터 근세까지 장흥 지방을 중심으로 존재했던 전통 발효차의 이름이다.

청태전은 세계녹차콘테스트 최고 금상, 국내외 다수 차 품평대회에서 각종 상을 수상하고 '국제슬로푸드 생명다양성 재단'이 인증한 맛의 방주에 등재되는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통 발효 명품차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달 20일 1강을 시작으로 지난 4일까지 5강이 진행됐으며 오는 9월까지 총 20번의 강의와 체험으로 꾸며진다.

고영천 장흥문화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내 전통지식·생활관습 종목의 무형문화재 가치 확산에 더욱 힘쓰겠다"며 "앞으로도 지역문화 예술단체의 활성화와 문화유산 발굴을 통해 우리 선조들의 발자취를 이해하고 '문림의향' 고장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