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김홍빈 부인 "헬기 수색 절차 빨리해달라" 눈물 호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김홍빈 부인 "헬기 수색 절차 빨리해달라" 눈물 호소

"수많은 난관 이겨낸 강한 사람
빠른 조치가 귀환 가능성 높여"

게재 2021-07-22 17:28:10
산악인 김홍빈 대장의 아내(오른쪽)와 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회장이 22일 광주 서구 광주시장애인국민체육센터에서 김 대장의 구조와 빠른 조치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호소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산악인 김홍빈 대장의 아내(오른쪽)와 피길연 광주시산악연맹회장이 22일 광주 서구 광주시장애인국민체육센터에서 김 대장의 구조와 빠른 조치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호소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브로드피크(8047m급) 완등에 성공한 뒤 하산 도중 실종된 김홍빈(57) 대장에 대한 수색이 진척이 없는 가운데 김 대장의 부인은 22일 "날씨가 좋아지고 있다는 소식이 들린다"며 "헬기가 수색할 수 있도록 외교부와 파키스탄·중국 정부가 조속히 절차를 마무리해주길 바란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김 대장의 부인은 이날 오후 광주 서구 광주장애인국민체육센터 3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의 상황이 좋지 않지만 아직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브로드피크 현지에 있는 원정대들도 수색을 위한 준비를 마쳤고, 헬리콥터 수색을 위한 절차도 마무리되었다고 들었다"며 "하지만 수색을 해야 하는 곳이 파키스탄과 중국의 국경지역이라 파키스탄 헬기가 중국 정부의 승인 없이 갈 수 없기 때문에 수색활동이 벽에 막혀 있다"고 전했다.

또 "정부와 현지 대사관에서 노력을 하고 있지만 시간이 점점 흘러가고 있어 매우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홍빈 대장은 지금까지 원정에서도 수많은 난관을 이겨낸 강한 사람이다. 단 1% 희망이 있으면 포기하지 않고 지금까지 왔으며 마지막 통화에서도 의식이 명확했고 정확한 판단을 하고 있었다고 들었다"며 "현재까지는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구조작업을 못했지만 오후부터 날씨가 좋아져서 구조작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헬기가 중국 국경을 넘을 수 있도록 승인만 된다면 모든 수색 준비는 완료가 된다"며 "지금 김 대장은 힘들게 버티고 있을 것인 만큼 빠른 조치를 취한다면 반드시 귀환하리라고 믿고 있다"고 호소했다.

또 "외교부와 정부 관계자, 파키스탄 대사관에서 국경지역의 수색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광주김홍빈사고수습대책위 관계자는 "전날 외교부와 파키스탄 대사관, 중국 대사관이 화상회의를 통해 수색에 대해 협조를 하기로 협의했다"며 "다만 파키스탄 정부에서 비행허가를 위한 관련 절차가 늦어지고 있는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외교부가 대사관에 직접 가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요청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