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부, 미용실·네일샵 등 이·미용업 예약제 권고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정부, 미용실·네일샵 등 이·미용업 예약제 권고

"이용자 마스크 착용 어렵고 밀접 대면"
업주, 13일부터 매일 방역 자체 점검해야

게재 2021-09-07 17:45:49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3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이 3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제공

이제 미용실이나 네일샵을 방문할 때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전 예약을 해야 한다.

정부가 오는 13일부터 미용실과 이발소, 네일·피부관리 등 이·미용업장에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예약제를 운영하도록 권고했기 때문이다. 또한 이용자의 동행인 출입을 제한해 밀집도를 낮추기로 했다.

권고라고 하지만 일선 영세업자들은 정부 방침을 준수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에서 어려운데 더 어려운 상황이 온다고 한숨을 내쉬고 있다.

7일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미용업소와 안마소는 주로 얼굴관리 등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마스크 착용이 불가능하다"며 "종사자와 이용자 간에 또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고 감염에 취약한 상황이 많이 발생해 방역수칙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이·미용업 및 안마업소 방역점검 및 관리방안'을 논의했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이·미용업종 전국 17만개소에서 10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목욕장이나 음식점 등 다른 다중이용시설과 비교했을 때 감염규모는 크지 않다.

그러나 정부는 업종 특성상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이용자와 종사자가 밀접하게 대면해 장시간 접촉하는 점 등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수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용자들이 주로 몰린다는 점, 지역 내 사랑방 역할을 해 함께 취식하거나 대화하는 행위가 이뤄지는 점 등도 전파 위험 요소로 꼽았다.

이에 정부는 13일부터 이·미용업장에 예약제로 운영할 것을 권고했다. 실내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이용자 이외 동행을 제한한다. 영업장 내에서는 이동 동선이 겹치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영업주는 일일 방역 관리 상황을 자체점검해야 한다. 특히 종사자 휴게실 사용기준을 새로 마련해 식사 외 취식을 금지하고, 식사 시 교대로 취식하도록 했다.

안마업소에 대한 방역 관리도 강화한다. 각 지자체가 2주 1회 이상 안마업소 현장에 홍보를 강화하도록 했다.

지역 영세업자들은 한숨부터 내쉬고 있다. 풍암동에서 소규모 미용실을 운영하는 김모(38) 씨는 "정부 방침은 아무리 권고라고 해도 지켜야 한다. 안지킬 방법이 없다. 관리 감독이 들어오면 지적사항으로 바뀌기 때문이다"면서 "우리같이 작고 신설 미용실은 단골이 없기 때문에 예약제로 운영하는 것이 매우 힘들다. 안그래도 힘든데 더 힘들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외 다른 영세업자들도 "예약 손님만 받는 것은 가게에 따라 다르겠지만 평소 매출의 절반만 나온다는 이야기"라며 "한숨만 나온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