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추미애 "이재명 '기고만장'·이낙연 '민주당 후보'인지 궁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추미애 "이재명 '기고만장'·이낙연 '민주당 후보'인지 궁금"

광주 찾아 “호남 지지 호소”
“윤석열 청부고발사건은 ‘검언정 카르텔’ 정치공작”

게재 2021-09-16 15:27:08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호남권 대선 경선을 앞두고 광주를 찾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저격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 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후보는 결선 공포증을 가지고 있는 것 같고 이낙연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의 논리로 자당 후보를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이재명 후보는 자신에게 압도적 지지를 요구하며 결선투표 없이 가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이것은 기고만장 한 것이며 결선에 대한 공포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선투표는 자기 비전을 알리고 본선 경쟁력을 규명하는 과정이며 원팀으로 가는 과정이다"며 "심판자는 국민이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이낙연 후보는 민주당의 후보인지 궁금하다"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고발 사주 의혹'을 돌리기 위한 프레임을 이용해 자당의 후보를 공격하고 있다"며 "사안의 본질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후보가 민주당 경선장에 나서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공격했다.

아울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후보에게 책임을 묻는 이낙연 후보에게 강력한 유감을 전하며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추 전 장관은 현재 불거지고 있는 윤석열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전했다.

그는 "윤석열 정치검찰의 청부고발사건은 대표적인 국기문란이며 핵심은 검찰과 야당의 '검은 야합'이다"며 "검찰이 보복성 고발장을 작성해 야당에 전달하면 야당은 정치공세와 수사를 촉구하고 언론은 이를 부풀리는 '검언정 카르텔'의 주거니 받거니 정치공작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8월 단행된 인사에서 윤석열은 손준성 검사의 유임을 강력히 요구했다"며 "당시 손준성의 직급을 강등시켜서라도 자리에 앉히려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려웠지만 나중에서야 판사사출문건을 작성하던 곳이 수사정보정책관실이었다는 것을 알게됐고 청부고발장 작성된 곳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광주와 전남지역 발전방안도 제시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추 전 장관은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싣는 개헌을 추진해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을 완수하겠다"며 "헌법재판소를 광주에 유치해 헌법중심도시로 자긍심을 드높이겠다"고 공약했다.

또 "'광주-나주-목포' '여수-순천-광양' 일대를 잇는 호남형 메가시티를 구축해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신재생에너지, 자율 자동차, 우주산업의 전초기지로 육성하겠다"며 "광주는 밋밋한 경선을 흥행으로 바꿔주는 곳인 만큼 정치의 반전을 만들어서 결선으로 이끌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