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전남 오미크론 방역 대전환… "시작부터 우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전남 오미크론 방역 대전환… "시작부터 우려"

자가검사키트 우선 도입
시·도 키트 4만6000개 확보
광주만 하루 2만8554명 검사
확보 수량으론 하루면 ‘바닥’

게재 2022-01-25 17:31:11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자가진단키트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25일 서울 시내 한 약국에 자가진단키트가 다 팔려 박스만 남아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자가진단키트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25일 서울 시내 한 약국에 자가진단키트가 다 팔려 박스만 남아있다. 뉴시스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세가 뚜렷한 광주·전남이 26일부터 시범적으로 '오미크론 방역 대전환'에 나선다.

오미크론 방역 대전환을 위해 도입된 자가검사키트(키트)의 충분한 수량 확보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급증하는 검사량을 감당하기 쉽지않다는 지적이다.

또한 신속항원검사 대행을 맡은 동네병원들도 검사 중 확진자가 나올 경우 병원 폐쇄로 이어질 수 있어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자가진단 키트 대란' 오나

25일 광주시 방역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급증하는 모든 확진자에게 방역·의료 여력을 집중할 수 없다고 판단해 고위험군의 조기 진단과 치료에 초점을 맞춘 새 방역체계인 '오미크론 대응 단계'를 가동했다.

이 단계에서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60세 이상 고령층,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만 진행한다. 고위험군이 아닌 이들은 신속항원검사나 키트에서 양성이 나왔을 때만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확도는 가장 높지만 검사 역량이 한정된 PCR 검사를 치명률이 높은 고위험군에 집중하겠다는 의미다.

오미크론 확산세가 지속하는 광주·전남은 26일부터 해당 체계를 적용한다.

광주시의 각 구 보건소에 키트 확보는 완료된 상태다. 다만 광주시청 인근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는 대상에 포함되지 않아 별개로 신청했다. 광주시는 총 1만8000개의 키트를 확보, 오미크론 대응 단계에 돌입한다.

전남도 역시 1차로 3000개의 키트를 확보했으며 2만5000개 추가 구매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시도 각 하루 합산 5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에 확보된 키트의 양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날만 하더라도 광주지역 2만8554명이 검사를 받았는데, 현재 확보된 키트로는 하루도 버티지 못하기 때문이다.

키트는 약국이나 편의점 등에서 손쉽게 살 수 있어 의심 증상자가 급증할 경우 '제2의 마스크 대란' 우려도 있다.

방역당국은 수급에 영향을 받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광주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현재 '오미크론 대응 단계'는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오미크론 우세화가 먼저 시작한 4개 지역에 대해서만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몇 개의 키트를 며칠 동안 사용할 수 있을지는 아직 예측할 수 없다"며 "확보된 키트 지급 현황을 지켜보고 그에 맞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일 돕다 문 닫아야 한다면'… 동네병원 '속앓이'

보건소뿐만 아니라 동네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해 의사 진료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 역시 검사자가 양성일 경우 PCR 검사를 진행하는데, 검사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병원을 일정 기간 폐쇄해야 해 병원의 고충도 상당하다. 현재 호흡기전담클리닉은 광주 23개소, 전남 15개소다.

광주지역 한 의사는 "폭증하는 확진세로 인해 환자 관리 부담을 나누는 것은 좋은 일이다"면서도 "검사 결과가 양성일 때 병원에 미치는 타격이 클 것 같아 걱정이 크다. 규모가 작은 병원은 되려 일을 분담하려다 감염 확산 확률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오미크론 대응 체계가 가동된 2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백신 접종완료자라면 현행 10일이 아닌 7일만 자가격리를 해도 된다. 또 접종완료자가 확진자와 밀접접촉을 한 경우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정부는 오미크론 대응 체계를 이달 말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