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동구의회, 서울시에 '현산 강력 처벌'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동구의회, 서울시에 '현산 강력 처벌' 촉구

게재 2022-09-20 17:17:50
광주 동구의회 의원들이 20일 구의회 본회의장에서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서울시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 동구의회 제공
광주 동구의회 의원들이 20일 구의회 본회의장에서 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서울시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광주 동구의회 제공

광주 동구의회(의장 김재식)는 20일 구의회 본회의장에서 중대재해를 반복하는 현대산업개발(HDC)에 대해 서울시의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구의회 의원들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참사에 HDC가 받은 행정 처분은 8개월 영업 정지와 과징금 4억원에 불과했다"며 "기업의 부당 이윤을 위해 부실 공사를 부추기고 하도급 업체의 불법적 행위를 묵인, 무고한 국민의 목숨을 앗아간 HDC는 8개월 영업정지조차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가처분 소송을 내는 후안무치함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학동 참사 당시 '부실시공 혐의로 8개월 영업정지'와 '하수급인 관리 의무 위반 혐의 8개월 추가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던 서울시가 HDC의 과징금 처분 변경 요청을 받아들여 추가 영업 정지 처분을 철회했다"며 "서울시는 'HDC 봐주기' 논란을 자초한 바 있기에 이를 향한 불신과 의혹은 짙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 동구에서 발생한, 17명의 생명을 앗아간 참사에 대해 서울시의 솜방망이 행정 처분은 국민이 납득할 수 없을 것이다"며 △국토부의 행정처분 수용 △HDC 등록 말소 처분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