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기념재단 "행불자 불인정된 사례 전수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5·18기념재단 "행불자 불인정된 사례 전수조사"

게재 2022-09-26 17:39:49
5·18기념재단
5·18기념재단

5·18기념재단이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골 1구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실종된 행방불명자로 확인됐다'는 소식과 관련 공식 행불자로 불인정된 사례를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5·18기념재단은 26일 "지난 42년간 드러나지 않았던 5·18 당시 암매장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2019년 12월 옛 광주교도소 발굴 당시 발견된 유골 1구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실종된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분석 결과가 드러났다. 또 다른 2구도 행방불명자와 일치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옛 광주교도소는 5·18 당시 계엄군이 사망한 시민을 암매장한 장소로 지목됐던 장소로, 2019년 공사 중 무연고자 묘지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다수의 유골이 발견됐다"며 "유골은 262여 구로, 유골의 DNA를 광주시가 보관하고 있던 행방불명 신고자 가족의 277명 혈액에서 확보한 유전자와 대조한 결과 1구의 시신이 행방불명자와 일치한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고 말했다.

또 " 암매장 의혹은 그동안의 증언, 목격담, 군 기록을 바탕으로 꾸준히 제기됐지만, 행방불명자의 신원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며 "재단에서는 희생자를 찾기 위해 암매장지 조사를 2019년까지 진행했지만 암매장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이는 계엄군의 조직적인 진실 은폐 시도가 있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은 계속해서 5·18 희생자의 암매장 사실을 부인했고, 허위사실로 왜곡했다. 특히 전두환은 2017년 자신이 펴낸 '전두환 회고록'에서도 암매장 사실을 부인했다"며 "하지만 이번 광주교도소 발견 유골이 행방불명자의 DNA와 일치해 그 죽음의 실체가 드러나게 된 것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시민 학살을 은폐했던 과거에 책임을 지고 행방불명자의 명예 회복과 미진한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길 바란다. 실종 42년, 우리는 그들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행방불명자 접수는 1990년 이래 광주시에서 공식적으로 이뤄졌으나, 자료 부족의 문제로 신고 접수된 448명 가운데 78명만 행방불명자로 인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