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북구청사 '밑그림' 나왔다…단계별 확충 가닥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북구청사 '밑그림' 나왔다…단계별 확충 가닥

1단계 6층 규모 신관 건축 추진
본관 철거·신축 또는 개축 '저울질'

게재 2022-09-27 02:52:12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 북구청 전경

광주 북구청사 업무공간 확충 계획의 윤곽이 드러났다. 3단계에 걸쳐 사무공간을 확충하는 방안이다.

광주 북구는 지난 26일 오전 구 의회 행정자치위원회·안전도시위원회에 '청사 확충 기본구상' 관련 보고를 진행했다.

북구는 올해 1월부터 광주전남연구원이 수행한 연구 용역 중간 결과 '현 부지 활용이 청사 부지 이전·신축보다 사업 타당성이 높다'는 결론을 통보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북구는 '단계별 청사 확충 추진 계획'을 수립해 의회 소관 상임위원에게 보고했다.

북구는 우선 1단계로 연내 이전이 확정된 북구선거관리위원회 건물 부지에 지하 1층·지상 6층, 연면적 5210㎡ 규모의 신관을 짓기로 했다.

신관 규모는 안전생활국·경제문화국·도시관리국 산하 15개 부서 소속 공직자 323명이 근무할 수 있는 사무공간을 감안한 것이다. 신관 신축 사업비는 350억 가량인 것으로 추산된다.

다만 부서 업무 연관성, 업무 성격 등을 감안해 해당 국 산하 일부 4개 부서는 다른 건물에 입주한다.

2단계에선 현재 본관 3·4층에 입주해 있는 북구의회가 전용할 '의회동' 건물 신축·이전을 검토한다.

북구는 현 청사 주변 유휴부지를 활용, 의회동(가칭)을 따로 짓는 안을 제안했다.

본관 건물이 오는 2035년까지 관련 법령에 따라 내진 설계 보강이 불가피한 만큼, 의회가 임시 청사를 마련하는 것보다는 별도 보금자리로 옮기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이다. 전국 특별·광역시 자치구 중 75%가 의회 건물이 분리돼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3단계에선 1985년 지어진 현 본관 건물을 헐고 다시 지을 지, 내진 보강 설계를 겸한 대대적으로 고쳐 써야할 지를 검토, 결정한다. 사업비, 건물이 지닌 역사적 가치, 내구 연한 등을 두루 살펴 의회 협의를 거쳐 결정키로 했다.

본관 신축안은 공사비만 303억원, 개축·내진 구조 보강의 경우에는 251억원으로 추산된다. 다만 2단계인 의회동 신축 여부에 따라 사업 방향이 유동적이다.

아울러 부족한 주차장 확충 필요성, 인근 공영주차장 임시 청사 활용 방안 등에 대해서도 의회에 보고했다.

북구는 이 같은 내용의 청사 확충 계획·청사진을 보고하면서 구 의회와 긴밀히 협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했다.

북구 관계자는 "우선 현 부지 내에서 청사를 확충하기로 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1단계 신관 건립 이후부터는 의회와의 협의, 동의가 중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