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반도체상생 약속한 광주·전남 "부지·용수·에너지 갖췄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반도체상생 약속한 광주·전남 "부지·용수·에너지 갖췄다"

시·도 반도체산업육성추진위 발족
기업·대학·관료 등 20여 명 합류
신속 공급 부지·용수와 에너지 풍부
11월, 상생 기반 마련할 조례 제정

게재 2022-09-27 17:43:48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과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등이 27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광주·전남 반도체산업육성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강기정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 정무창 광주시의회 의장과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 등이 27일 광주테크노파크에서 광주·전남 반도체산업육성 공동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광주시와 전남도가 반도체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광주는 인공지능과 차량용 반도체, 전남은 전력 반도체 등 지역의 주력산업과 연계한 반도체 특화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반도체 중심지로 도약하겠다는 구상이다.

27일 광주시·전남도는 광주테크노파크에서 강기정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육성 공동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 출범식을 가졌다.

양 시·도지사를 포함해 추진위는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김종갑 전 SK하이닉스 사장, 정성택 전남대 총장이 공동위원장이며 이재훈 전 한국산업기술대학 총장,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총장, 용홍택 한양대 교수 등 고위 행정 관료 출신이거나 국책연구기관의 전현직 원장, 반도체 관련 기업 임원, 대학 교수 등이 추진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도체 산업은 미래 100년을 이끌 신성장 산업이다. 광주·전남은 '산업의 쌀' 반도체를 위해 지역의 강점을 강조하며 반도체단지 유치 필요성을 언급했다.

먼저 광주·전남은 신속 공급이 가능한 부지 확보를 큰 강점으로 꼽았다. 광주 북구와 장성군이 인접한 25만평 규모의 산업용지를 기반으로 2023년부터 곧바로 착공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여기에 신룡지구·장성군 일대의 200만평 규모가 추가 여유부지라고 설명했다.

전력과 용수의 풍부한 공급도 소개됐다. 후보지 인근인 장성과 하남에서 전력을 가져올 수 있고, 장성호·담양호에서 1일 27만톤의 필요 용수를 공급할 수 있다는 구상이다.

친환경 재생에너지 사용을 위해서는 전남의 해상풍력과 태양광 발전단지를 이용해 국내 유일의 RE100 반도체 특화단지를 실현시킬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광주·전남 반도체단지에서 필요한 전력량 추정치가 1년에 540GWh이라고 봤을 때, 해당 추정치의 260%를 생산할 수 있다.

여기에 광주는 AI·자동차·데이터, 전남은 에너지·우주항공·데이터 등 각 3대 주력산업과 반도체를 연계해 △차세대 모빌리티용 반도체 △AI·데이터 반도체 △고효율 전력용 반도체를 반도체단지를 통해 구현할 생각이다.

이를 위해 광주시는 오는 11월 광주·전남 공동 지원 조례를 제정하면서 상생 기반을 마련한다. 해당 조례에는 부지 무상제공, 용수 무상공급, RE100 전력 직거래 지원, 지방소득세 감면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강기정 시장은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가 상생 시즌1이었다면 반도체단지는 상생 시즌2다"며 "지역 산업육성과 인재양성이라는 두 축으로 구성된 공동추진위원회를 통해 광주·전남이 함께 반도체단지 유치에 노력하자"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반도체산업의 수도권 집중을 막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여건이 우수한 광주·전남에 반도체단지가 필요하다"며 "추진위원들을 비롯해 지역 역량을 한데 모아 반도체단지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황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