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5·18 행불자 암매장 광범위 조사 이뤄진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5·18 행불자 암매장 광범위 조사 이뤄진다

옛 광주교도소·주남마을 등 30곳
유관기관 참여 합동실무자회 구성

게재 2022-09-27 17:29:33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 확인이 안된 유골 수십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시신 수습당시 영상. 518재단 제공
광주 북구 옛 광주교도소에서 신원 확인이 안된 유골 수십구가 발견됐다. 사진은 시신 수습당시 영상. 518재단 제공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유골 262기 중 1기가 5·18 행방 불명자의 유전자로 잠정 확인된 가운데,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암매장과 관련해 광범위한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27일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에 따르면, 조사위는 광주시와 5·18기념재단으로부터 이관받은 53곳의 암매장 제보 현장 중 30곳을 선별해 조사에 나선다. 이를 위해 내달 6일까지 '5·18 암매장 제보내용의 선행조사와 유해 조사·발굴용역' 수행을 위한 기관을 공모하고 있다.

조사 지역은 △옛 광주교도소 △동구 주남마을 △남구 송암동 등 학살 사실이 확인되거나 암매장 증언이 반복된 곳들로 선정됐다.

조사위는 기관 공모를 마친 후, 곧장 암매장이 유력하다고 판단되는 곳에 대한 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조사 도중 유해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 곳에는 발굴 작업도 병행한다.

이와 함께 5·18 행불자 암매장 문제를 전담할 '범정부 합동실무자회'도 운영된다.

합동실무자회에는 조사위를 비롯, 국립과학수사연구원·광주지방검찰청·광주시·광주 북부경찰 사인수사팀·법무부 등 6개 유관기관이 참여한다.

이들은 오는 29일 첫 회의를 열고 최근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지에서 유전자가 확인된 화순 출신 행방불명자 염경선(당시 23세) 씨의 행적과 사망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추가 행방불명자 찾기'를 위한 전방위 조사에도 나선다.

조사위는 조만간 국과수로부터 염씨에 대한 STR(짧은 반복 서열) 검사 결과를 넘겨받아 대조 작업을 벌인 뒤, 신원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또 조사위는 국과수와 함께 옛 광주교도소 출토 유골 262기에 대한 유전자 정보(DNA) 감식에도 집중한다. 조사위와 국과수의 최종 유전자 정보 감식 결과는 11월 말에서 12월 초께 공표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와 경찰·검찰·법무부는 '80년 당시 교도소로 이송된 중상자들이 의료 인력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다'는 과거 교도관의 진술에 따라, 조사를 통해 신원이 파악된 행방불명자들의 행적 조회와 사망·암매장 경위 파악 등에 투입 될 예정이다.

5·18 조사위 관계자는 "관계 기관들과 함께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해 임할 계획이다"며 "조사·발굴 작업 등 행방불명자에 대한 기타 후속 대책도 줄곧 강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