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 우치동물원, 단봉낙타·붉은코코아티 '새 식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 우치동물원, 단봉낙타·붉은코코아티 '새 식구'

게재 2022-09-28 16:21:11
광주 우치동물원 새 식구된 단봉낙타. 광주시 제공
광주 우치동물원 새 식구된 단봉낙타. 광주시 제공

광주 우치동물원에 단봉낙타 1마리가 새 식구로 합류했다.

28일 우치동물원에 따르면 서울동물원과 지난해부터 협의를 진행, 단봉낙타 암컷 1마리를 무상 임대했다.

단봉낙타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등에 한 개의 혹을 가지고 있다. 혹 안에는 지방질이 가득 차 있다. 사막에 사는 특성에 맞춰 뜨거운 모래 위를 잘 걸을 수 있는 넓은 발바닥과 열에 강한 굳은살로 덮인 무릎을 가지고 있다. 모래나 먼지로부터 눈과 귀를 보호해 줄 수 있는 긴 속눈썹도 특징이다.

우치동물원은 긴 코와 고리무늬 꼬리를 가진 붉은코코아티 7마리와 라쿤 2마리도 추가 입식했다.

단봉낙타·붉은코코아티·라쿤은 현재 실내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 중이다. 오는 10월 1일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여기에 잔점박이물범·그랜트얼룩말·무플론 등의 새 생명이 잇따라 태어나면서 우치동물원에 활력을 더하고 있다.

지태경 우치공원관리사무소장은 "자연 친화적이고 동물복지를 우선으로 하는 생태동물원으로 가듭나고 있다"며 "새 식구로 맞은 단봉낙타·코아티·라쿤이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