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尹 "광주, 韓 실리콘밸리로… 복합쇼핑몰 AI 접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尹 "광주, 韓 실리콘밸리로… 복합쇼핑몰 AI 접목"

광주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
“광주는 AI 대표도시 준비 된 곳
복합쇼핑몰, 디지털혁신 명소로”
현안 건의에 기업들 “적극 투자”

게재 2022-09-28 17:21:56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 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 민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광주를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대선 당시 '광주 7대 공약'인 대한민국 인공지능(AI) 대표 도시 조성 등을 다시 언급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고진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장, 강기정 광주시장, SKT·네이버·카카오·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관련 중견·스타트업 기업 관계자, 삼성서울병원, AI 사관학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심화 시대에 정부는 디지털 플랫폼이 돼야 한다. 이때 가장 중요한 기술이 클라우드와 AI다"며 "광주의 AI 발전과 정부 플랫폼화의 성공은 뗄 수 없는 운명 공동체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광주에서 산학연이 협력하는 자리가 자주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은 그 자체가 기술인 동시에 사회에 엄청난 변화와 혁신을 주는 하나의 혁명이다. 그 중심엔 AI가 있다"며 "광주는 일찌감치 AI 대표 도시로서 도약할 준비를 마친 곳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가)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복합쇼핑몰 역시 AI를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서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가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역 현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날 강 시장은 윤 대통령에게 AI 영재고 설립, AI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미래차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클러스터 구축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도 광주 지원에 긍정적인 뜻을 내비쳤다.

강한승 쿠팡 대표는 "지난해 디지털 기술과 물류 인프라 구축에 7500억원을 투자해 독자적인 AI 기반의 세계 유일 전국 규모 당일 배송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며 "AI 알고리즘으로 물류 작업 업무 강도가 40% 감소했다. 앞으로 광주지역과 전국 물류센터 건설 투자로 1만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도 "광주 AI 집적단지 내에 세계 10위 수준의 AI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있다"며 "조선대와 연계·운영 중인 NHN아카데미 광주, 전남대와 협력해 설립한 AI 연구개발센터 등을 통해 지역 디지털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국 뉴욕에서 발표한 '뉴욕구상'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정책 로드맵이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인공지능(AI)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 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인 5대 추진 전략과 19개 세부 과제를 제시했다. 5대 추진 전략은 △세계 최고의 디지털 역량 △확장되는 디지털 경제 △포용하는 디지털 사회 △함께 하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 △혁신하는 디지털 문화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