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강진 새청무쌀, '세계 3대 쌀 수출국' 베트남·태국에 역수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강진 새청무쌀, '세계 3대 쌀 수출국' 베트남·태국에 역수출

매월 10톤씩 연 120톤 수출

게재 2022-09-28 17:46:19
강진 새청무쌀 수출 상차식
강진 새청무쌀 수출 상차식

강진 새청무쌀이 대표적 쌀 생산국인 베트남과 태국으로 수출돼 눈길을 끌고 있다.

강진군은 28일 강진군농협 통합RPC에서 새청무쌀 수출 상차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태국과 베트남은 2모작 또는 3모작을 시행해 높은 쌀 생산량을 자랑하는 세계 3대 쌀 수출국으로 이날 상차식은 대표적인 농업국가에 강진에서 생산된 쌀이 역으로 수출되는 상징적인 행사로 평가된다.

이번 수출대상 품종은 전남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새청무'로 강진군을 중심으로 최근 전남지역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품종이다. 미질이 좋고 도복에 강하며 수량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량 계약재배를 통해 생산되며 '탐진강찰진쌀 새청무米'라는 브랜드로 2㎏, 20㎏ 단위로 포장돼 매월 10톤씩 연 120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이번 수출은 지난 1년간 전남농업기술원의 컨설팅과 농업기술센터의 재배관리, 강진군농협 통합RPC의 품질관리를 통해 맺은 결실로 농산물 수출업체인 농업회사법인 ㈜창대에프엔비를 통해 전남 동남아 상설판매장에 입점 돼 판매될 예정이다.

주 소비층은 교민, 유학생 및 아시아계 식당 등이며 군은 현지 수요로 인해 지속적으로 수출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강진군농협통합RPC 채희진 대표이사는 "과도하게 하락한 쌀값 시장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수출로 고무적인 일"이라며 "지속적으로 수출해 새청무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재배·생산·품질·유통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새청무쌀 수출은 2022년산 신곡을 앞두고 하락한 쌀시장 분위기 가운데 이룬 성과"라며 "쌀을 비롯한 농산업의 발전을 위해 농림축수산업 예산을 확대하는 등 브랜드화와 수출사업에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