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동·서 갈등' 치닫는 유치전… 성과 없는 전남권 의대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동·서 갈등' 치닫는 유치전… 성과 없는 전남권 의대

한달새 목포·순천 유치 토론회
지역 국회의원 “우리지역 유치”
전남 유치 한목소리 실종 우려
“유치 이후 후보지 선정 논의를”

게재 2022-10-05 17:26:43
전남도의회가 동·서부권으로 나눠 의대 유치를 촉구하기 위한 토론회를 각각 개최하는 등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27일 순천에서 개최된 의대 유치 촉구 토론회. 전남도의회 제공
전남도의회가 동·서부권으로 나눠 의대 유치를 촉구하기 위한 토론회를 각각 개최하는 등 한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달 27일 순천에서 개최된 의대 유치 촉구 토론회. 전남도의회 제공

전남의 숙원인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동·서부권으로 양분되는 모양새다. 의대 유치에 한 목소리를 내야 할 상황에 목포권과 순천권이 각자 유치전에 나서면서 자칫 '동·서 갈등'으로 번질까 우려되고 있다.

5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6일 목포대학교 남악캠퍼스에서 전남권 의대 설립을 촉구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이날 토론회는 목포가 지역구인 최선국 도의원이 좌장으로 이원구 목포시의료원장, 송하철 목포대 교수 등 전남 서부 정치권과 목포대 의대 유치를 추진하는 관계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전남도의회는 이번 토론회가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도민과 함께 하는 의과대학 유치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달 27일 순천에선 동부권 지역 정치권의 주도로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신민호 도의원을 좌장으로 순천의료원장, 순천대학교 총장, 순천시 의과대학 유치 특별위원회 위원 등 순천지역 정치권이 주로 참여했다.

최근 한달새 전남 동·서 지역에서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유치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후보지를 놓고 동·서부권 경쟁이 심화되는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도의회 관계자는 "지역 이동 편의성을 고려해 동·서부로 나눠 개최한 것으로 특정 지역이 아닌 의료 취약지대인 전남지역 의료 실태를 지적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라고 해명했다.

지역 국회의원들 역시 한목소리를 내지 못한 채 제각각 특별법을 발의하는 등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 5월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의대 설치를 위한 특별법을 발의했는데, 뒤이어 8월에는 소병철 의원이 의대 설립 특별법을 내놨다.

김 의원의 법안은 의과대학 입학정원 100명 내외, 의사 면허 취득 후 10년 간 전남지역 공공보건의료기관 의무 복무 등을 담고 있다.

소 의원의 법안은 공공의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입학생 중 일정 비율을 졸업 후 10년간 전남도 내 공공의료기관이나 업무에 의무복무하도록 하는 '지역 공공의료과정'을 두도록 했다.

소 의원은 관련 법이 "의과대학 설치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동·서부 권역간 갈등을 극복하기 위해 동·서부 각 권역별로 캠퍼스를 두는 '전남형 융합캠퍼스 모델'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불과 두 달새 동·서부권 의원이 의대 유치를 위한 법안을 발의한 것은 결국 경쟁만 부추기는 모양새인데다 지역 표심을 의식했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 9월 순천시·순천대, 목포시·목포대 등이 모두 참여하는 국립의대 유치 TF팀을 꾸리고 국립 의과대학 유치에 한목소리를 내기로 결의했다.

인천과 충청 등 다른 광역단체까지 의대유치 경쟁에 뛰어들면서 지역 내 과열 경쟁은 득보다 실이 많다는 판단에서다.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국립의대 유치 TF팀 발족과 관련 "의대 유치 이슈가 지역 간 논쟁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대외적으로 한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면서 "전남으로 의과대학을 먼저 가져오고 그 뒤에 어느 지역으로 갈 것인지, 어느 대학으로 분산할 것인지를 논의를 하는 방식이 필요하다"며 동·서간 유치 경쟁을 경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