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노동자 위한 쉼터 주거환경개선 사업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외국인 임시주거시설(쉼터)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제공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외국인 임시주거시설(쉼터)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제공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외국인 임시주거시설(쉼터)의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광주 계림동 소재 외국인노동자 쉼터를 선정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악화 등으로 직장을 잃고 구직 중인 외국인노동자들의 열악한 공동생활공간을 개선하고 한국에 체류 중인 외국인노동자의 안정적 국내정착을 위해 시작됐다.

이번 사업을 주도한 (재)한국능력개발원은 열악한 주거공간 개선을 위해 재단 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재능기부자들과 함께 샷시 교체, 전기, 타일공사 등 쉼터 내 취약 시설에 유지보수 뿐만 아니라 공사기간 중 호남직업전문학교 서비스산업과(제과제빵과, 바리스타과, 한식조리과) 강사와 학생들은 이번 행사에 도움이 되고자 정성으로 만들어진 빵과 도시락을 제공했다.

(재)한국능력개발원의 김윤세 이사장은 "작년부터 이어진 주거환경개선 사업이 올해 코로나19의 엄중한 상황에서도 지역 내 외국인노동자를 위해 확대 및 활성화 되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며 "최근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외국인노동자와 지역기업체들 간의 상생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