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앞에서 육교 크레인 충돌

18일 오전 4시30분께 광주 북구 북동 모 초등학교 앞 육교에 건설 중장비인 집게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약 4.3m 높이 교량 하부 콘크리트 구조물이 파손돼 도로로 추락하고 일부 균열이 발생, 행정당국이 응급 복구에 나섰다. 뉴시스
18일 오전 4시30분께 광주 북구 북동 모 초등학교 앞 육교에 건설 중장비인 집게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약 4.3m 높이 교량 하부 콘크리트 구조물이 파손돼 도로로 추락하고 일부 균열이 발생, 행정당국이 응급 복구에 나섰다. 뉴시스

초등학교 앞에 있는 육교와 그 밑을 지나던 크레인 차가 부딪쳐 구조물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광주 북부경찰 등에 따르면, 18일 오전 4시30분께 광주 북구 북동 수창초등학교 앞 육교에 A(65)씨가 몰던 2t급 크레인 설치 화물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약 4.3m 높이 교량 하부 콘크리트 구조물이 파손돼 도로로 추락했다. 또 일부 교량 구조물에 균열이 발생했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구조물 추락 우려에 대비해 안전 그물망을 설치했으며, 이날 오전 9시부터 긴급 구조 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화물차 적재함에 철근이 규정보다 많이 실리지는 않았는지 등 운전자 A씨를 불러 구체적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