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올해 수능 11월14일에 치러진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올해 수능 11월14일에 치러진다

평가원, 7일 수능 시행 세부계획 발표
탐구영역 문제지·답안지 디자인 변경
8월22일 원서접수·성적표 12월4일

게재 2019-07-07 17:01:20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원서 접수기간은 다음달 22일부터 시작되며 올해 수능은 11월14일 치러진다.

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지난 7일 '2020학년도 수능 시행세부계획'을 발표했다.

평가원에 따르면 올 수능 응시원서 접수기간은 8월22일부터 9월6일까지 16일간이며 성적표는 12월4일 각 응시자에게 통지된다.

고3 수험생이 아닌 경우에 한해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사이트에서 본인 명의 휴대폰·아이핀 인증을 하면 성적통지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천재지변이나 질병, 수시모집 최종합격, 군입대 등의 사유로 수능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은 11월18일부터 22일까지 5일 안에 원서를 접수했던 기관에 제출서류를 구비해 환불 신청하면 응시수수료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법정차상위계층은 응시수수료를 면제 받는다. 졸업생과 검정고시 합격자는 원서접수 시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와 같이 올해도 한국사와 영어 영역을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필수과목인 한국사 시험을 치르지 않으면 수능 응시 자체가 무효 처리되며 성적표도 받아볼 수 없다.

또 EBS와 수능 연계율 70% 수준도 유지한다. 여기에 9월 모의평가와 이번 수능에서 4교시에 치러진 한국사·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문제지와 OMR 답안지는 디자인이 일부 변경된다.

시험 문제지의 경우 지난달 4일 실시한 6월 모의평가 당시 추가됐던 '색인표시'가 그대로 반영된다. 학생들이 답안지에 정답을 마킹할 때 1선택과목과 2선택과목을 혼동해 잘못 적는 일이 없도록 각 문제지 상단에 몇 번째 선택과목인지 적는 기재란을 추가할 예정이다.

비슷한 이유로 답안지 디자인도 변경된다. 한국사·탐구영역은 4교시에 같은 답안지를 활용하기 때문에 착오가 없도록 한국사와 1선택과목, 2선택과목의 답안작성표 색깔을 모두 다르게 인쇄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오는 10월 중 평가원은 2020학년도 수능 부정행위 예방대책에 담아 보다 상세하게 안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