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2020 수능 11월14일 실시…원서는 22일부터 접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2020 수능 11월14일 실시…원서는 22일부터 접수

내달 6일까지 12일간…본인 직접접수 원칙
응시비용 최소 3만7000원…저소득층 면제

게재 2019-08-20 17:09:38

오는 11월14일 치러지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원서 접수가 22일부터 본격 시작된다.

20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2020학년도 수능 응시원서를 오는 22일부터 9월6일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교육청과 일선 고등학교에서 일제히 접수한다고 2밝혔다.

응시원서는 본인이 직접 접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대리 접수는 고교졸업자 중 장애인·수형자·군복무자·입원 중인 환자·해외 거주자인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졸업예정자는 재학 중인 고등학교에서 응시 원서를 일괄 접수한다. 졸업자는 출신 고등학교나 거주지역(주소지) 시험지구교육청에서 접수할 수 있다. 장기입원 환자와 군 복무자, 수형자 등 사유가 인정된 수험생은 출신 고등학교나 현재 주소지·실제 거주지 관할 시험지구교육청에서 접수할 수 있다.

제주도 소재 고교 졸업자와 거주 중인 경우 수험생 편의를 위해 9월5~6일 서울 성동광진교육지원청에 수능 원서 교부·접수처가 별도로 마련될 예정이다.

모든 지원자는 여권용 규격(가로 3.5㎝·세로 4.5㎝) 사진 2매와 응시수수료 납부 영수증,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준비해야 한다. 사진은 원서접수일 기준 6개월 이내에 촬영된 천연색 상반신 정면 여권용 규격 사진으로, 정수리부터 턱까지 길이 3.2~3.6㎝이어야 한다.

이와함께 머리카락·안경테 등으로 눈을 가리거나 모자 등으로 머리를 가리면 안된다. 디지털 사진의 경우 포토샵 등 변형된 사진을 이용할 수 없다. 사진 배경은 균일한 흰색으로 테두리가 없어야 한다.

원서 접수시 추가 서류가 필요한 응시자의 경우 미리 준비해야 한다. 고교졸업자가 시험지구교육청에 개별 접수할 경우 졸업증명서 1부와 주민등록초본 1부를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직업탐구 영역을 신청할 경우 졸업증명서 1부, 전문계열 전문교과 86단위(2016년 3월1일 이전 졸업자는 80단위) 이상 이수한 것을 증명하는 학교장 확인서 1부를 각각 준비해야 한다.

운동·청각장애 등 시험특별관리대상자는 유효기간 내 복지카드 사본, 장애인증명서 등 관련 증빙서류를 준비해야 한다. 관련 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확대 문제지와 별도 시험실, 보청기 사용 등의 편의를 제공 받을 수 있다.

고졸 검정고시 합격자는 합격증 사본이나 합격 증명서를, 기타 외국학력 인정자 등은 학력 인정 서류를 함께 제출해야 한다.

응시수수료는 본인이 선택한 영역 수에 따라 4개 영역 이하는 3만7000원, 5개 영역은 4만2000원, 6개 영역은 4만7000원이며 응시원서 접수처에 직접 납부하면 된다. 원서접수일 기준 수험생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 등일 경우에는 면제된다.

2020학년도 수능성적은 이의신청 절차·채점 과정을 거쳐 12월4일 수험생에게 통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