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학도병 참전 70년만에 훈장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학도병 참전 70년만에 훈장

고 이갑성씨 화랑무공훈장 서훈

게재 2020-06-24 16:05:57
지난 19일 고 이갑성씨의 장조카인 이동기씨 자택에서 육군 8539부대 제5대대 이상석 대대장, 신용현 덕진면장과 이재면 낭주농협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무공훈장 수여식이 열렸다. 영암군 제공
지난 19일 고 이갑성씨의 장조카인 이동기씨 자택에서 육군 8539부대 제5대대 이상석 대대장, 신용현 덕진면장과 이재면 낭주농협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무공훈장 수여식이 열렸다. 영암군 제공

영암군 덕진면 남성촌 마을 故 이갑성씨에게 정부가 화랑무공훈장을 서훈했다.

수여식은 지난 19일 오후 2시 고 이갑성 씨의 장조카인 이동기씨 집에서 열렸으며 가족과 육군 8539부대 제 5대대 이상석 대대장, 신용현 덕진면장, 이재면 낭주농협 조합장, 배조복 던진면 문체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4월 제정된 법률에 따라 국방부는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000여 명을 찾았다. 숙부를 대신해 화랑 무공훈장을 받은 이동기씨는 "6·25 참전 후 전사한 숙부님의 유해라도 찾았으면 여한이 없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가난한 집안에서 막내로 태어난 고 이갑성씨는 지난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스무살 꽃다운 나이에 학도병으로 참전했다. 그러나 가족들은 "언제 어떤 전투에서 전사했는지 알 길이 없어 매년 참전 했던 날에 제사를 해왔다"고 말했다.

이동기씨는 "70년이 지난 지금이라도 숙부님의 거룩한 나라사랑의 마음이 새겨지게 되어 기쁘다면서 하늘에 계신 숙부님도 이제 편안히 잠드실 것" 이라고 말했다.

이상석 대대장과 신용현 덕진면장은 "70년이 지난 지금에야 무공훈장을 서훈하게 되어 미안하고 죄스럽다"며 "앞으로도 나라를 위해 몸 바치신 분들이나 후손들이 자랑스러운 삶을 사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