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영산강 수질 개선 위해선 국비 지원 대폭 확대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영산강 수질 개선 위해선 국비 지원 대폭 확대를  

지자체 2조 투입 불구 4급수 그쳐

게재 2020-07-30 17:05:29

호남의 젓줄인 영산강 수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국가 지원을 획기적으로 늘려야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도와 수계 9개 시·군이 영산강 살리기를 위해 30년 동안 2조 원 이상을 투입했음에도 여전히 3~4급수의 수질을 보이고 있어서다. 이는 강의 상·중류에 4개댐이 있어 유량이 부족한데다 하·폐수처리장 시설 고도화 사업에 국비 지원이 적어 오염원 유입을 막는데 근본적인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전남도에 따르면 도와 수계 9개 시·군은 연말까지 영산강유역 4단계 (2021~2030년) 수질오염총량관리 기본 계획을 수립한다. 이 기본 계획에는 개발 사업 시행, 공장 증설 등으로 오염물질 배출량이 증가할 경우 하·폐수처리장 시설의 고도화와 가축분뇨자원화 시설 확충 등을 통해 수계 전체의 오염 총량을 관리해 수질을 보전한다는 내용이 담긴다. 하지만 이들 지자체의 기본계획만으로 영산강 수질을 크게 개선하기는 힘들다. 전남도는 올해 영산강 중류지역 목표 수질을 BOD(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 4.8 ppm로 설정했다. 이는 구분만 3급수이지 4급수(BOD 5.1~8 ppm)에 가깝다. 영산강 수질을 3급수로 낮추기도 쉽지 않다. 11월 ~2월 사이 영산강 전체 유량의 60% 정도가 광주하수처리장 방류수여서 영산강 수질 악화의 주된 요인이 되고 있다.

하지만 광주하수처리장 가동률이 과부하가 걸린데다 시설도 노후화되어 있다. 때문에 영산강 수질 개선을 위해서는 시설 고도화사업에 현재 10%에 그치고 국비 지원율을 대폭 상향조정해야 한다. 아울러 영산강 수질 개선에 걸림돌로 작용하는 상류 4개댐 중 몇 개라도 다목적댐으로 변경해 환경용수를 흘려보내야 한다. 이들 댐들이 농업용수만을 공급하는 것은 쌀 농사 비중이 감소하고 있는 현실과도 배치된다. 영산강 수질 개선 속도가 더딘 것은 지자체 힘만으로 한계가 있음을 방증해 주는 것이다. 영산강은 지방 하천이 아닌 국가 하천인만큼 국가가 중심이 되어 국가 물자원으로서 수질 관리에 적극 나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