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제약업계 큰 별 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제약업계 큰 별 지다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
1973년 한미약품 창업 후 매출 1조원대 회사로 육성
‘한국형 R&D 통한 제약강국 건설’ 성공 모델 보여줘

게재 2020-08-02 16:47:53
고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뉴시스
고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뉴시스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인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0세.

고 임성기 회장은 1940년 3월 경기도 김포에서 출생했다. 중앙대 약대 졸업 뒤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약국'을 열었다.

이후 1973년 한미약품을 창립해, 오늘날 매출 1조원이 넘는 회사로 키워냈다.

그는 '한국형 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한미약품을 이끌며 일생을 헌신했다. 제약기업이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는 것이야말로 본연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믿고 매년 매출의 20% 가까이 R&D에 투자했다. 그 결과 한미약품을 국내 최고 신약 개발 제약사로 키워냈다.

한미약품은 설립 후 1990년대까지 특허가 만료된 제네릭 의약품(복제약)의 판매로 회사의 성장기반을 다졌다.

그러나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고 임 회장은 회사의 살 길이 집중적인 R&D 전략에 있다고 판단했다. 단기적으론 개량신약을 개발하고 장기적으로는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그 결과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개량신약 '아모잘탄' '아모디핀' 등을 선보였다. 2013년에는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에소메졸'로 국내 개량신약 최초로 미국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지난 1989년에는 국내 제약사 최초로 기술수출에 성공했다. 다국적 제약사 로슈에 항생제 '세프트리악손'의 개량 제법에 관한 기술을 수출했다.

고 임 회장은 대다수 제약회사가 매출의 5~7%를 R&D 비용으로 지출하던 때, 이미 10% 이상을 쏟으며 신약개발 의지를 키워왔다. 최근 10년 동안 20% 가까이 꾸준하게 투자하며, 제약회사 중 가장 많은 R&D 비용을 투자했다.

그 결실은 국내 제약업계의 지도를 크게 바꿨다. 지난 2015년 시작된 한미약품의 조 단위 기술수출은 신약을 끝까지 개발하지 않아도 계약금 수익을 얻을 수 있고, 단계에 따라 기술료를 챙길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한미약품의 신화를 목도한 제약기업들이 R&D 투자를 늘리기 시작했고, 오늘날 'K바이오'라고 불릴 정도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실패에도 R&D 의지를 꺾지 않았다. 글로벌 제약사와 9건에 달하는 기술수출 계약을 이뤘지만, 2015년 이후 성사시킨 계약 6건 중 5건이 해지됐다. 그는 폐암 신약 올무티닙 개발이 좌초됐을 때 "신약 개발에는 어려움도 있고 위험성도 있지만, 나를 믿고 R&D에 더 매진해 달라"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씨, 딸 임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확정되는대로 추후 알릴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한미약품 창업주인 임성기 회장이 2일 향년 80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고 임성기 회장은 한미약품그룹의 오너로서, 한미약품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 최대주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