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광주천 온 종일 물폭탄에 범람 위기…도로 4곳 통제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광주천 온 종일 물폭탄에 범람 위기…도로 4곳 통제

광주천 하부 도로 곳곳 통제
최소 50여 건의 침수 발생

게재 2020-08-07 17:08:43
많은 비로 광주천의 수위가 상승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하고 있다.뉴시스
많은 비로 광주천의 수위가 상승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하고 있다.뉴시스

시간당 60㎜가 넘는 기록적 폭우로 광주천이 범람 위기에 놓였다. 광주천 하부 도로 곳곳은 통제됐다.

7일 광주 서구청 등에 따르면 연일 계속되는 폭우로 광주천 중류인 양동 KDB빌딩 앞 태평교 등 중·하류 일부 교량들이 범람 위기에 처했다.

오후 들어 수위가 급상승하면서 광천1교와 광천2교, 광암교, 태평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 4곳은 차량과 인적 통행이 전면 통제됐다.

이에 하천 주변 운행 차량들은 긴급히 대피하거나 우회운행중이다.

앞서 광주기상청이 이날 오후 1시40분께 광주와 전남 화순·나주·곡성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또 무안·신안·목포·영광·함평·영암·장성·구례·담양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같은 시각 강수량은 화순 94.5㎜, 나주 93㎜, 광주 풍암 83.0㎜, 지리산 피아골 74㎜, 무안 72㎜, 곡성 옥과 68.5㎜, 영광 68.3㎜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비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광주 인근 나주와 화순에서는 시간당 65㎜와 56㎜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온 종일 폭우가 이어지면서 북구 중흥동 저지대 도로와 남구 백운교차로 인근 도로, 서구 쌍촌동 운천저수지, 광산구 하남대로, 금호지구 서구문화센터 앞 등 시내 주요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최소 50여 건의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전남에서도 영광과 나주, 담양 등지를 중심으로 크고 작은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말까지 많게는 1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며 "비 피해 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