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갑질 가해자 엄벌"…무안군 공무원노조, 군수에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갑질 가해자 엄벌"…무안군 공무원노조, 군수에 촉구

무안군보건소 ‘상급자갑질’ 논란 관련 성명 발표
"송방망이 처벌 안돼"…직위해제·수사기관 고발

게재 2020-09-13 15:53:36

전국공무원노조 무안군지부는 "김산 무안군수는 갑질 가해자들의 직위를 해제하고 수사기관에 고발해 무겁게 처벌하고 피해당사자들의 합당한 구제와 보호, 재발방지책을 마련, 2차 피해를 막아 달라"고 촉구했다.

전공노조 무안군지부는 지난11일 무안군보건소 '상급자갑질' 논란과 관련, 이같은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발생되는 등 엄중한 시기에 근무 중 음주와 부하직원 갑질 등 공직분위기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군의 명예를 실추시킨 가해자들을 엄벌하라"고 요구했다.

전공노 무안군지부는 "그간 군은 2달여간에 거친 늦장감사에 이어 훈계에 그친 처벌로 가해자들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줬고, 피해자들만 분리인사를 하는 등 사건을 축소, 은폐하는데 급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무안군보건소의 주무당당 팀장과 차석은 근무 중 다수의 하급자직원에게 폭언, 인신공격, 음주행위에다, 툭하면 연락두절은 다반사였고 관용차량을 개인용도로 과다하게 사용했다"며 "이를 마치 직원들이 사용한 것처럼 서류 및 이동Km를 버젓이 조작했으며 반성은 커녕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기 위해 피해자 코스프레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산군수는 이번사건을 엄중하게 받아들여, 가해자들의 솜방망이 처벌인 훈계처분을 즉시 철회하고 직위해제한 상태에서 근무 중 음주 행위, 직장 내 부하직원 괴롭힙 , 방역 공무집행 범의 위반여부 등을 철저히 재조사하고 부족하다면 수사기관에 고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코로나19 방역업무에 있어서도 팀장개인의 입장으로 검체 채취결과를 임의대로 반영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노조 측은 "자가 격리와 관련, 의사의 소견에 따라 시스템에 의해 이뤄진 직원들의 자가 격리통보처분을 일방적으로 반복하는 등 방역과 의료체계수칙이행에 구멍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동주 전공노 무안군지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실행되는 엄중한 시기에 보건소직원간의 불협화음은 군민의 안전을 포기한 것이다. 김산군수는'일벌백계'하는 인적쇄신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의료방역체계를 구축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보건소 다수의 직원들은 "상급자에 갑질을 당했다"며 김산 무안군수 앞으로 익명의 투서를 제기했고, 군의 늦장감사와 솜망방이 처벌(훈계)에 반발해 권익위와 전남도에 또 다시 탄원서를 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