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해남들녘 배추 정식 '한창'…가을·겨울배추 재배면적 ↑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해남들녘 배추 정식 '한창'…가을·겨울배추 재배면적 ↑

가을·겨울배추 26.8%·9.4%

게재 2020-09-15 15:19:36
올겨울 김장을 책임질 가을배추와 겨울배추 정식을 위해 해남 들녘이 분주하다. 해남군 제공
올겨울 김장을 책임질 가을배추와 겨울배추 정식을 위해 해남 들녘이 분주하다. 해남군 제공

잦은 비와 잇따른 태풍의 영향에도 초가을 땅끝 해남의 들녘은 배추 정식이 한창이다.

해남군은 올겨울 김장을 책임질 가을배추는 이달 중순까지, 겨울배추는 이달 말까지 정식을 마무리한다고 14일 밝혔다.

해남군이 실시한 배추 재배의향 조사결과 가을배추 2462.6㏊, 겨울배추 2596㏊로 지난해 대비 각각 26.8%, 9.4% 재배면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태풍으로 생육이 부진해 수확량이 감소하면서 올해까지 배추 도매가격이 강세를 유지했고, 올 해도 연달은 태풍으로 고랭지 배추 등의 초기생육이 좋지 않은데 따른 것이다.

군은 과잉재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남도, 생산자협회 등과 수차례 협의회를 갖고 읍면 순회를 통해 적정면적 재배 및 태풍대비 배추피해 예방 등 안정생산 지도를 실시해 왔다.

또 지난 8일 농식품부의 해남군 방문 시 잦은 태풍으로 배추생육이 어려운 점을 감안, 배추영양제 예산지원과 벼 흑·백수 추가 발생 정밀조사 기간 연장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해남은 전국 가을배추 15%, 겨울배추 70%를 차지하는 전국 최대 배추 주산지이다.

해남배추는 중부지방의 작기가 짧은 배추에 비해 70~90일을 충분히 키워내면서 쉽게 물러지지 않고, 황토땅에서 해풍을 맞고 자라 풍부한 영양으로 타지역산에 비해 소비자 선호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