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기아차 'e-니로', 영국 왓 카 어워즈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기아차 'e-니로', 영국 왓 카 어워즈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

1회 충전시 455㎞ 주행 가능

게재 2021-01-14 12:53:37
기아자동차 e-니로가 13일(현지시각)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 상 '2021 왓 카 어워즈'에서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 e-니로가 13일(현지시각)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 상 '2021 왓 카 어워즈'에서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13일(현지시각)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 상 '2021 왓 카 어워즈'에서 e-니로(한국명 니로 EV, 이하 니로 EV)가 '소형 전기차'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1978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44회를 맞은 왓 카 어워즈는 유럽 내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국 대표 자동차 전문 매체인 왓 카가 주최하는 자동차 시상식이다.

기아차는 △2018년 피칸토(올해의 시티카)가 수상을 한 데 이어 △2019년 니로 EV(올해의 차), 피칸토(올해의 시티카) △2020년 피칸토(올해의 밸류 카) △2021년 쏘렌토(올해의 대형 SUV) 등 4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안았다.

니로 EV는 455㎞의 뛰어난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 활용성 등 최상의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을 갖춰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니로 EV가 영국에서 높게 평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 왓 카 어워즈 올해의 차 수상, 2020 영국 올해의 차 베스트 크로스오버 수상 등 2019년 1월 출시 이후 영국에서 꾸준히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지난 2019년 전기차 레이스 '포뮬러 E'를 다루는 미국 CNN의 '슈퍼차지드(Supercharged)'라는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니로 EV를 타고 영국 런던에서 출발해 포뮬러 E 8라운드가 진행되는 프랑스 파리까지 약 370㎞를 충전 없이 한 번에 이동하는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