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접종, 설 전에 가능할듯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코로나19 백신 국내 첫 접종, 설 전에 가능할듯

기존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져
다음 주께 접종센터 250곳 확보 예정
시·군·구당 1개… 인구 50만 이상 3개
공공시설 활용… 인접지 공동사용 고려

게재 2021-01-21 16:45:36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부산·대구·인천·광주를 제외한 12개 지역에서 접종센터 후보지가 150곳 마련됐다. 행정안전부 제공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부산·대구·인천·광주를 제외한 12개 지역에서 접종센터 후보지가 150곳 마련됐다. 행정안전부 제공

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첫 도입 시기가 애초 예정됐던 2월 말에서 설 연휴 전인 2월 초로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원활한 백신 접종을 위해 이르면 다음 주 초까지 전국 17개 시·군 250개 접종센터를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오전 정부 영상회의 시스템인 '온-나라 PC영상회의'를 활용한 기자단 정책설명회에서 "당초 2월 말 (국내로) 들어오기로 예정됐던 첫 백신이 설 전으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첫 백신이 들어오면 정부에서 정한 접종계획에 따라 지체 없이 우선순위에 맞춰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정부가 지정한 접종센터에서 이뤄진다.

설치 장소는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또는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대규모 공공시설을 우선적으로 활용한다. 하루 최대 3000명가량 접종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춰야 해 조건이 까다로워서다.

백신 보관을 위한 초저온냉동고와 냉·난방시설, 자가발전시설 등도 완비해야 한다. 자연적인 환기가 가능해야 해서 지하에 설치할 수도 없다.

또, 접종 대기자와 접종자의 동선을 구분할 수 있는 입·출구가 분리돼 있어야 하며, 일정 면적의 대기장과 주차 시설도 필요하다. 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을 대비해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에 대한 접근성도 용이해야 한다.

접종센터는 전국에 250여 개를 지정·운영할 계획이다. 일반행정구 기준으로 시·군·구당 기본적으로 1개 이상 운영하며, 총 인구수가 50만명을 넘으면 3개 이상 지정한다. 관할 시·군·구 내 적절한 인력·장소가 없는 경우 동일 시·도 내 인접 시·군·구와의 공동 설치를 허용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으로 후보지 150개 선정을 마쳤다. 공공시설 138개(실내체육관 93개, 공연·문화시설 30개, 유휴지·운동장·공원 10개, 관공서 5개), 의료시설 12개(병원 8개, 보건소 4개)이다.

나머지 100개에 대한 후보지는 22일까지 시·군·구로부터 제출받아 다음 주 초 확정한다.

박 담당관은 "후보지 체크리스트를 지자체에 보내 22일까지 전부 제출하도록 했다"며 "질병관리청과 함께 최대한 빨리 심사해 다음 주 초 지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울러 "후보지 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인접 지역의 접종센터를 공동 이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접종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령자 등 취약계층에게는 가정 방문 접종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접종센터 배치도. 뉴시스
코로나19 접종센터 배치도.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