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실상 집합금지 업종인데 차별" 여행업계 호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사실상 집합금지 업종인데 차별" 여행업계 호소

광주 여행업체 비대위 꾸려
매출 0원… '쓰리잡' 뛰는 대표
市 홍보비 지원 '실효성 글쎄'
내달 1일 5개구청 실무자 면담

게재 2021-01-25 16:18:38
광주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가 25일 오전 10시 광주시의회 앞에서 생존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광주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가 25일 오전 10시 광주시의회 앞에서 생존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코로나19로 여행 자제·금지 분위기가 확산돼 여행업종이 사실상 '집합금지' 업체 대우를 받으며 생존의 기로에 놓였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원하는 재난지원금 마저 여행업체를 일반 영업업종으로 분류하는 등 집합금지 업종과 차별적 대우를 받고 있다.

광주에 있는 여행업체 대표들이 '광주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를 자발적으로 꾸리고 거리로 나선 이유다.

●"매출 0… 쓰리잡 뛴다"

25일 광주시여행업비대위에 소속된 광주지역 420여 개의 여행업체 대표 약 60여 명은 광주시의회앞에 모여 생존권 보장 촉구 집회를 가졌다. 내달 5일까지 10일 간 진행되는 릴레이궐기에서 이들은 △집합금지 업종과 재난지원금 동일 지급 △생존비용 지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실상 '고사위기'에 처한 현실 때문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최근 발간한 '코로나19의 관광산업 영향과 대응 방안' 보고서를 보면 국내 관광 사업체 중 여행업체는 2020년 1∼9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83.3% 가량이나 감소했다.

지역 사정은 더 열악하다. 광주 지역 A 여행업체 대표는 "1년 동안 매출이 0이다. 코로나19가 시작한 지 1년이 지나니 한계점에 다다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백신 접종이 국내에서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전세계가 코로나19 상황을 겪는다면 올해 말까지도 매출을 기대할 순 없을 것"이라고 씁쓸해 했다.

해외 항공길이 닫히며 제주도 여행객은 급증했지만 여행 자제 분위기로 여행객 규모가 작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여행업체는 소외됐다. 그러다보니 대표들은 업체 직원들에게 유·무급 휴직 등을 제안하기도 하고 대표가 직접 나서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생존 현장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광주 서구의 한 B 여행업체는 직원들의 4대보험 지급을 위해 오전에는 공공근로를 하고 오후에는 식당에서 일을 하며 돈을 벌고 있다. B 대표는 "직원들은 정부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고 있지만 대표는 지원에서 제외돼 꾸준히 일을 하면서 직원들의 세금을 내야 하는 상황이다"며 "작년에 받은 대출 때문에 폐업도 하지 못한다. 진퇴양난이다"고 울분을 토했다.

●여행 금지하며 '홍보비 지원?'

'지원'은 현실과 거리가 있다. 전국 지자체별로 여행업체 지원이 다르긴 하지만, 지역 여행업체들은 광주시의 지원방안은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9월 관광사업체 홍보 마케팅 사업을 시행했다. 최대 200만원으로 홈페이지, 유튜브에 게재할 수 있는 광고·홍보비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여행 자제 분위기로 고객을 유치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업체 홍보비를 지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란 것이다.

광주에 있는 한국여행업사업협동조합 김재호 이사장은 "광주시의 지원금으로 사무실 간판을 교체하고 엘리베이터 내에 광고물을 부착하는 것으로 비용을 썼다"며 "여행책자를 만드는 등 홍보 비용으로 지출하긴 했지만 생존에 위협을 받는 상황에선 전혀 와닿지 않는 지원 방안이었다"고 평가했다.

전남도의 지원 방식도 광주시와 비슷하다. 전남도도 도내 여행업체를 대상으로 여행사 홍보마케팅 비용을 지원했으며 관광객을 모객한 여행사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으로 여행업체를 지원했다. 모두 여행업체의 피부에 와닿지 않는 지원 방식으로 평가 받는다.

타 지자체의 실효성 있는 지원방식과는 비교되는 대목이다. 대전시는 비슷한 시기에 관광사업체들을 대상으로 홍보마케팅 비용을 지원했지만 시설개선비, 운영비도 추가로 지원하면서 범위를 넓혔다. 세종시는 지역 61개 업체를 대상으로 100만원을 현금 지급했다.

경기도는 관광업계 고용지원 사업으로 4대 보험료 사업자 부담액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했다. 세금 납부 완화는 여행업체 대표들이 꼭 필요한 지원 방식으로 입을 모으기도 했다.

●내달 실무자 협의 예정

광주의 4개의 여행업계 관련 단체가 꾸린 광주시여행업비대위는 10일 간의 릴레이 궐기로 생존권 투쟁 집회를 이어간다. 서울, 부산, 목포, 전남도청 등 전국적으로 열릴 예정이다.

재난지원금을 집합금지 업종과 동일하게 지급하는 내용이 가장 핵심이다. 사회적 영업제한 분위기로 집합금지 조치를 받고 있는데 최대 300만원을 지급 받는 집합금지 업종과 달리 일반 영업업체로 분류돼 100만원의 지원금만 받는 것은 여행업체의 힘든 현실을 더욱 외면하는 꼴이라는 것이다.

또한 이들은 △여행업 유지 및 대표자 생존비용 지원 △여행업 관련 세금 및 대출이자 감면 정책 시행 △공공일자리사업 여행사 대표 우선 배정 △관광사업등록증 한시적 이전 △각 구별 공유 오피스 지원 및 랜선 지원 △관광업 분기별 힐링 프로그램 개설 등을 제안했다.

먼저 1일 광주시여행업비대위는 광주시의회 의원 및 광주 5개구청 실무자들과 면담을 갖는다.

광주시여행업비대위 관계자는 "정부가 여행금지 조치를 대대적으로 시행하면서도 여행업소를 일반 영업업체로 분류하는 건 차별이다"며 "생존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여행사 대표들도 더이상은 참지 못해 거리로 나왔다. 여행업체의 현실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글·사진=최황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