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화성에서 헬리콥터 상승비행 성공…지구아닌 다른 행성에서 최초의 '비행'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화성에서 헬리콥터 상승비행 성공…지구아닌 다른 행성에서 최초의 '비행'

게재 2021-04-20 11:00:14
19일 나사가 화성에서 받아 공개한 사진으로 실험헬리콥터 인저뉴어티가 화성 땅에서 솟아오르는 순간의 자신의 그림자 촬영해 보냈다.
19일 나사가 화성에서 받아 공개한 사진으로 실험헬리콥터 인저뉴어티가 화성 땅에서 솟아오르는 순간의 자신의 그림자 촬영해 보냈다.

화성에서 헬리콥터 한 대가 자체 동력으로 지구 명령에 따라 상승 비행과 재착륙에 성공했다.

다른 행성에서 비행체의 비행 및 착륙이 최초로 성공한 것이다. 화성인 만큼 인간 조종사 없이 사전 프로그램과 지구사령탑 명령으로 실행되었다.

19일 미국 나사(항공우주국)는 오후4시30분(한국시간)께 지난해 8월 말 발사되었던 화성 탐사선 '퍼시비어런스'에 부착되어 올 2월19일 화성에 착륙했던 초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가 화성 땅을 이륙해 3m 정도 상승 비행한 뒤 30초 지나 아무 탈없이 다시 화성 땅에 착지했다고 발표했다.

'독창성, 솜씨'라는 뜻의 인저뉴어티는 회전날개 2개의 무게 1.8㎏에 불과한 아주 작은 헬리콥터다. 비행 시간과 상승거리가 매우 짧지만 지구 아닌 다른 행성에서 회전익 비행체가 땅을 벗어나 공중으로 떠올랐다가 다시 내려오는 데 성공한 것을 두고 "1903년 라이트 형제의 비행체가 잠시 하늘을 나는 데 성공했던 것"과 비견할 만 하다고 나사는 강조했다.

화성에 사람이 갔을 경우 비행체의 비행은 별다른 뉴스거리가 될 수 없으나 탐사선 로봇 뿐인 화성에서 사전 프로그램과 멀리 떨어진 지구에서 온 명령으로 비행체가 하늘을 날았다는 것은 획기적이다. 현재 화성과 지구는 2억8700만 ㎞ 떨어져 있다. 지구와 태양간 거리 두 배에 가까우며 지구 명령은 11분 지나 도달한다.

미국은 1997년 서전너호를 시작으로 화성에 움직이는 로봇 탐사선을 착륙시켰으며 2012년의 4번째 탐사선 큐리오서티에 이어 올 2월 퍼시비어런스(인내)를 5번째로 착륙시키는 데 성공했다. 움직이는 로봇 탐사선은 움직이지 않는 착륙물 단계를 20년 만에 극복한 것인데 이번 헬리콥터 인저뉴어티의 비행이 중요한 것은 행성 탐사 방식이 극적으로 진일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때문이다.

큐리오서티나 퍼시비어런스는 1년에 움직이는 거리가 1㎞도 안 되지만 화성에서 비행체를 지구의 드론처럼 운용할 수 있다면 탐사 면적과 거리가 놀라울 정도로 확장될 수 있다.

지난해 8월 화성과 지구가 아주 가까워지는 '충'의 위치에 오자 아랍에미리트, 중국 그리고 미국이 열흘에 걸쳐 차례로 화성 탐사선을 발사시켰다. 올 2월13일 출발 순서대로 아랍에미리트 우주선이 제일먼저 화성 궤도 진입에 성공했으나 착륙은 꿈도 못꾸고 순항 비행을 계속하고 있다. 다음에 도착한 중국 탐사선은 5월 착륙을 위해 일단 궤도 순항중이다. 2월19일 미국의 퍼시비어런스는 궤도 진입 직후 화성 착륙을 시도했고 '공포의 7분'을 거쳐 성공한 사실을 11분 뒤에 지구는 알게 되었다.

퍼시비어런스는 우주비행선이 곧 착륙선이 되고 탐사선으로 자체 변형되는 드라마틱한 전개를 거쳤다. 퍼시비어런스의 배 밑에 붙어있던 헬기 인저뉴어티는 얼마 후 분리돼 네 발을 화성 땅에 붙이고서 프로그램된 비행 시간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헬기는 배터리로 태양광을 통해 동력을 저장하면서 밤에 마이너스 90도까지 떨어지는 화성의 밤을 두 달 동안 견뎌냈다. 지구 나사의 비행 명령은 퍼시비어런스의 중계로 이뤄졌으며 75m 떨어진 이 로봇 탐사선이 '비행' 명령을 전하자 헬기는 지구에서보다 5배나 많은 분당 2500회 날개 회전으로 화성 땅을 박차 올랐다. 화성은 대기가 지구의 1%밖에 안돼 양력 발생이 매우 어렵다.

인저뉴어티의 비행 성공은 3시간 뒤에 지구에 헬기가 떠오르면서 화성 땅에 생기는 그림자 등의 영상을 보내오면서 알려진 것이다.